2018년08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케어 성공 뒷받침 '보험자병원' 역할론 급부상
김성우 공단 일산병원장
[ 2018년 05월 30일 06시 01분 ]

“대표성 갖고 수가체계 구축 집중”

문재인 케어는 이미 사회 전반적인 화두가 됐고, 이 중 적정수가 확립이나 신포괄수가제 확대 등 제도 변화에 보건의료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역할은 더 중요해지고 있다. 보험자병원이라는 타이틀이 명확한 만큼 정책적 변화를 미리 진단하고 경험하면서 안정감있는 보건의료 정책이 설계될 수 있도록 지지대가 돼야 하기 때문이다.



29일 취임 약 2개월을 맞은 건보공단 일산병원 김성우 병원장[사진]은 기자들과 만나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그는 일산병원 설립 멤버로 지난 2000년부터 재활의학과에서 근무했고, 또 다양한 보직을 거쳐 병원의 위상과 체계를 잘 알고 있다.


특히 거창한 포부를 전하기 보다는 임기 내 문재인 케어를 중심으로 정부 정책의 근거를 확보하는 보험자병원의 역할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성우 병원장은 “얼마 전 김용익 이사장과 건보공단 주요 인사들이 일산병원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해야 할 부분이 있어 세부적 내용 공개는 어렵지만, 핵심은 더 강화된 보험자병원의 역할이 강조되는 시기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병원장은 “제도 도입 및 정착을 위한 ‘테스트 베드(Test Bed)’가 되는 것이 일산병원의 중요한 과제이자 숙제다. 과거에도 그랬듯 지금도 이 영역에 집중하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밝혔다.


실제로 일산병원은 신포괄수가제 적용을 위해 2009년부터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간호간병통합서비스도 2013년부터 도입해 본사업 전환의 기틀을 마련한 바 있다.


이 밖에 호스피스완화의료, 의뢰회송수가, 연명의료, 복합만성질환자 집중관리 사업 등 굵직한 정책 시행에 앞서 테스트 베드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했다.


김 병원장은 “임상 인프라를 활용한 실증적 근거를 산출해 정부의 각종 사업을 선제적으로 다뤄야 한다. 현재는 표준원가계산시스템을 활용해 적정수가 산출 및 합리적 수가체계 형성에 적극 기여하는 것이 가장 큰 업무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의료경쟁력, 보험자병원의 필수 요건으로 진료 활성화 더 노력"


“보험자병원이 제대로 그 역할을 하려면 의료경쟁력을 필수적으로 갖춰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일산병원은 많은 부분 입지를 구축했지만 진료 활성화 측면에서 더 공을 들여야 한다.”


김 병원장은 “연간 100만명 이상의 환자진료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 개원초기와 지금을 비교하면 병상당 환자수가 약 21% 증가했다. 이는 700~850병상 규모의 타 병원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라고 설명했다.


일산병원은 2015년 108만명, 2016년 115만명, 2017년 117만명 등 연간 내원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증축동이 안정기에 진입했고, 진료 회송체계 활성화로 신규환자 증가가 예상된다.


비슷한 규모의 종합병원과 비교하면 병상 당 외래환자 수 21%, 전문의 당 외래환자 수 역시 35%가 높다는 ‘보험자병원 의료선진화 전략개발(삼정KPMG)’ 연구도 근거로 제시됐다.


또 진료비심사 삭감률(2016년 기준)이 0.31%로 전국 종합병원 평균보다 0.65% 낮으며 건강보험 보장률은 78.7%로 월등이 높다는 주장도 이어갔다.


김 병원장은 “지속적으로 신의료기술 대응력 확보를 위한 의료 인프라를 구축해 의료경쟁력을 확보한 보험자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표준 진료체계와 선진 경영시스템을 전파해 바람직한 의료기관의 모습을 보이는 것이 임기 내 목표”라고 강조했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문재인케어 중추적 역할 '보험자병원' 가닥 그려지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나래병원, 조선대병원에 응급체외순환장치(ECMO)
한국애브비 면역학사업부 총괄 박영신 전무
한승석 서울대병원 교수, ‘젊은 연구자상’
서울시의사회 의학상, 저술상 김은경 교수(연세의대)-개원의학술상 윤창연·변건영·박용지 원장外
메드에듀센터, 충북대병원 발전기금 100만원
의정부성모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전담전문의 초빙
전영수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인제대 의약부총장 겸 백중앙의료원장 이병두 교수·상계백병원 조용균 원장 연임
유혜영 前 대한의사협회 감사(강남구의사회) 장남
임원호 원장(서울이비인후과의원) 장남
을지대병원 유혜민 교수(내분비내과), 마르퀴즈 평생공로상
고상배 교수(서울대병원 신경과), 美신경중환자학회 이사
김주은 서울의원 원장(강북구의사회) 장녀
고창만 연세대 원주의대 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