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영진 병협회장 “수가협상 구조 개선 시급”
7일 상임이사회서 피력, "미래정책위원회 역할 기대"
[ 2018년 06월 07일 14시 34분 ]

새벽까지 진행된 줄다리기 협상에서 2%가 넘는 수가 인상률을 받아들였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다. 수가협상 구조를 바꿔야 할 시기라 생각된다.”
 
대한병원협회 임영진 회장은 7일 인터컨티넨탈호텔 알레그로룸에 개최된 제2차 상임이사회에서 2019년도 수가협상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임 회장은 이달 중 상설위원회 구성이 마무리될 예정이라며 특히 미래정책위원회에 미래지향적인 안건을 수시로 알려주길 바란다고 임원들에게 당부했다.
 
회무보고에서는 제1차 환자안전종합계획, 의료기관 인증혁신 TF 구성·운영, 의료질평가 지원금 제도 개편 방안 등에 대한 추진과정을 설명했다.
 
또한 신임 이사 47명 선임에 대해서도 보고했다.
 
토의사항에서는 삼성본병원(102병상·병원장 강준희 외), 파인힐병원(32병상·병원장 김진목), 연세프라임병원(98병상·병원장 윤경환)에 대한 정회원 입회를 승인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협 "수가협상 기다리는 회원들에게 얼굴 못들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