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남제약, 매각 물거품 위기···최대주주 옥중 변심
이희철씨,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신청···M&A 차질 불가피
[ 2018년 06월 12일 11시 5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경남제약의 경영 정상화 노력이 물거품 위기에 처했다.

12일 경남제약은 최대 주주인 이희철 전 회장이 법원에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신청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4일 공시한 공개매각 인수합병(M&A) 진행에 따른 제3자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 발행을 금지하기 위함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희철 전 회장이 법원에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신청을 접수해 현 경영진의 개선 노력이 방해를 받고 있다"며 "상장폐지 실질심사 지정사유를 제공한 당사자가 이런 행동을 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회장은 분쟁을 만들지 않겠다는 확약서까지 제출했음에도 또 다시 회사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며 "법원이 해당 신청을 인용한다면 경영개선계획을 이행하지 않아 상장폐지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경남제약은 지난 3월 매출 및 매출채권 허위 작성 등 회계처리 위반으로 주식거래 정지처분와 함께 상장폐지 실질심사에 들어갔다. 이 전 회장은 해당 사건으로 현재 구속 중이다.

회사 측은 그동안 상장폐지 실질심사 지정사유였던 경영 투명성 확보를 위한 지배구조 개선 방안으로 공개매각 M&A를 거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규 최대주주를 유치할 계획이었다.

6월 4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언론사인 KMH아경그룹을 선정했지만 협의 중 본 소송이 제기돼 일정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에 놓였다. 

만약 이 전 회장의 소 제기가 인용된다면 사실상 최대주주 변경이 불가능해지고 경영개선계획이 불발되면서 매매거래 재개가 어려운 것은 물론 상장폐기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에 경남제약은 다수의 소액주주 혼란을 막기 위해 다음주쯤 IR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이 전 회장의 지속된 방해로 문제를 해결하기 쉽지 않다"며 "법률 대리인을 선임해 이 전 회장의 소송 제기에 적극 대응해 주주들의 이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새 주인 찾는 경남제약···변수는 이희철 前 회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GC녹십자 음성공장, ‘통합방위태세 우수기관’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8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국무총리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김정규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이비인후과), 최종욱우수논문상
중앙대병원 최세영 교수, 대한전립선학회 우수 논문상
정현 대구가톨릭대병원 명예교수(피부과), 의대발전기금 1000만원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
구영순 구치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