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협 "일차의료 분야 의료일원화 실시" 주장
최혁용 회장 "첩약 급여화·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강조
[ 2018년 06월 13일 06시 50분 ]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이 의료일원화에 대한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역설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지난 12일 광화문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료일원화 첩약 등의 건강보험 적용 한의사들의 현대 의료기기 사용 등을 주장했다.
 
먼저 최혁용 회장은 일차의료에서는 의사와 한의사 면허를 하나로 통합하는 의료일원화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 하나의 면허로 일반진료와 한의진료를 함께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또한 환자들이 첩약을 짓는데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이 반드시 이뤄져야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정부 역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기조에 맞춰 첩약의 급여화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상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최혁용 회장은 "한의사들이 의료기기를 사용하는데 제약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의사들 역시 의사와 마찬가지로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에 따라 진단함에도 불구하고 X-ray와 같은 진단기기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부당함을 지적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2020년 임기 내 의료일원화 실현” 파장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