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신마취 경험 있는 사람 치매 발병 위험 높아"
삼성서울병원 김도관 교수팀, 50세이상 성인남녀 21만9423명 조사
[ 2018년 06월 14일 05시 0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전신마취 경험이 있을 때 치매위험이 증가해 전신마취 환자에 대해 보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을 끈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도관 교수[사진]와 서울대 보건대학원 김호 교수, 한림대 생사학연구소 김태미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 연구팀은 최근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코호트를 활용해 50세 이상 성인 남녀 21만 9423명을 전신 마취 경험이 있는 그룹(4만4956명)과 대조군(17만 4469명)으로 나눠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치매 발생 여부를 분석했다.


이 기간 동안 두 그룹에서 새롭게 치매를 진단받은 환자는 모두 8890명으로 76.5%가 알츠하이머 치매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신마취 그룹의 치매 발생 위험이 대조군에 비해 28.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 성별, 동반 질환, 수술 부위 등 다른 요인들을 모두 반영한 결과다.


또 마취에 사용하는 정맥 마취제가 여러 개 일 때는 한 가지를 사용할 때보다 49%가량 위험이 높아졌다. 그리고 전신마취 시간이 1시간 늘 때마다 치매 발생 위험도가 6%씩 늘었다.


김도관 교수는 “치매로 인한 사회적 부담이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만큼 여러 가지 위험 인자들을 탐색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전신마취가 위험하니 피해야 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신마취 전후 인지기능에 대한 평가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통해 진행됐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약물 중심 치매진단·치료 변화···새로운 방식 선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