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구건조증 지속 증가 ···50대여성 '주의보'
건보공단 분석, 최근 5년간 年 환자 수 2.1% ↑
[ 2018년 06월 14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스마트폰 등 영상 단말기 급증과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특히 50대 환자가 많이 범위를 차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 간(2013~2017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안구건조증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내역을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5년 간 안구건조증 환자는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약 212만명에서 2017년에는 약 231만명으로 연평균 2.1%씩 늘었다. 총 5년 간 약 19만명의 환자가 추가로 발생한 것이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 5명 중 1명(19.8%,45만 6715명)은 50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60대 39만1739명(16.9%), 40대 37만6206명(16.3%) 순으로 환자가 많았다.


2017년 기준 안구건조증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의 총 입내원일수는 415만1985일이었다.
 

이 중 93.2%(386만 8,969일)는 의원급 요양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았고 종합병원 3.7%(15만 1,950일), 병원 2.9%(12만 1,046일), 보건기관 0.2%(1만 20일) 순이었다.


안구건조증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 수’를 살펴보면, 100명 중 약 5명 꼴 인 4539명이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남자는 10만명 당 2931명, 여자는 6160명이 안구건조증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약 2배 이상 안구건조증 환자가 많이 발생한 것이다. 특히 50대에서는 남자 3258명, 여자 7724명으로 최대 2.4배 까지 환자수가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 급증이라는 개별적 요인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라는 주변 환경적 요인의 복합에 의한 현상에 의해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50대 여성에게 특히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여성호르몬의 변화에 따라 눈물샘 및 안구표면에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여기에 화장품과 속눈썹 문신이 안구건조증 발생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추정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연구자상
김재규 교수팀(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순천향대서울병원 김현건 교수(소화기내과), 대만소화기학회 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