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항정신병 약물, 체중 증가·인슐린 저항 유발"
[ 2018년 06월 14일 17시 17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항정신병 약물(antipsychotic drug)이 청소년들에 처방될 경우 체중 증가와 인슐린 저항 같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항정신병 약물이란 조현병(정신분열증), 조울증 등의 정신질환에서 나타나는 환각, 망상, 비정상 행동 같은 정신병적 증상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처방되는 신경 이완제이지만 적응증외(off-label)로 처방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자폐아의 공격성과 과민성 행동을 진정시키는 데도 사용되고 있으며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아이들에게도 종종 처방된다.
 

미국 워싱턴대학 의대 소아정신과 전문의 진저 니콜 박사 연구팀이 반항, 공격 행동, 품행 불량 등으로 항정신병 약물(아리피프라졸, 올란자핀, 리스페리돈)이 투여되고 있는 파괴적 행동장애(disruptive behavior disorder) 아이들 144명(6~18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투약 전과 투약 12주 후 MRI로 복부의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을 검사하고 인슐린 민감도를 측정했다.

투약 전에는 과체중과 비만에 해당하는 아이들이 30%였는데 항정신병 약물이 투여된 12주 만에 46.5%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과체중 또는 비만 아이들이 투약 전에는 3명 중 1명이었는데 투약 후 2명 중 1명으로 불어났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니콜 박사는 설명했다.
 

이러한 체중 증가 부작용은 투여된 3가지 항정신병 약물 중 올란자핀이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 감소의 부작용이 있는 리탈린, 아데랄 같은 ADHD 치료제를 복용하는 아이들도 있었지만, 항정신병 약물에 의한 체중 증가가 ADHD 약물에 의한 체중 감소로 상쇄되지는 않았다.

 

 

 

이와 함께 인슐린 민감도가 떨어지면서 인슐린 저항이 크게 높아졌다.
 

인슐린 저항이란 당뇨병의 전 단계로 포도당을 에너지로 전환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을 세포들이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고 인슐린에 저항을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섭취한 포도당이 에너지로 전환되지 못하고 혈액 속에 남아 혈당이 올라가게 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정신의학'(Psychiatry) 최신호(6월 13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