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1년 개원 1000병상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
연세의료원, 2일 한국 종합병원급 첫 중국 진출 가시화
[ 2018년 07월 02일 18시 2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연세의료원과 신화진(新華錦)그룹은 2일 오전 11시30분(현지시각) 중국 칭다오시 라오산구에서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식을 가졌다.
 
이번 착공식으로 한국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의 첫 중국진출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연세의료원과 신화진그룹이 합자형태로 건립하는 종합병원이다. 양 기관은 지난 2014년 8월 병원건립에 관한 양해각서(MOU) 교환에 이어, 2016년 3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면서 건립을 구체화시켰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중국 칭다오시가 친환경 신(新)도시구역으로 조성한 약 350만㎡(105만여 평) 규모의 국제생태건강시티 내에 지상 20층·지하 4층, 1000병상 규모로 세워진다.
 
오는 2021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한화 3000여 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연세의료원과 신화진그룹이 50대50 비율로 출자한다. 연세의료원은 병원건립 자문·설계·상표 사용권 등 지적재산권을 매각해 마련한 자금을 투자하고, 신화진그룹은 전액 현물 투자할 방침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연세대학교 반기문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제8대 UN 사무총장)과 허동수 이사장, 김용학 총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신화진그룹장쩬화 회장과 류독평 총재 등과 함께 다수의 중국 정부관계자들도 자리했다.
 
한편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의 합자사인 신화진그룹은 물류·금융투자·부동산개발·실버사업 등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으로, 연간 164억 위안(약 2조 9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산둥성 대표 기업이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