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특별사법경찰권으로 사무장병원 척결'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 2018년 07월 07일 05시 52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특별사법경찰권을 확보하게 되면 사무장병원을 박살낼 수 있다. 사무장병원을 없애고 재정누수를 없애는 것이 내 임무다. 더 이상 직무유기는 없다.”


6일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사진]은 제천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 보건의약전문지 기자단과의 워크숍에서 사무장병원 척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의료계서 취지 오해, 현지방문·조사때 활용 안하고 불법 개설기관 초점"

김 이사장은 “조 단위를 넘어서는 불법개설의료기관 문제는 하루이틀 사이 벌어진 문제가 아니다. 점점 더 확산되고 커지고 있다. 바로 잡지 않으면 안 되는 중요한 시기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특사경 확보가 무엇보다 절실하다는 주장이다. 현 상태로는 아무리 찾아낸다고 해도 적발과 징수사이의 간극이 너무 커 재산 은닉 등 수법에 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그는 “특사경만 확보되면 사무장병원을 박살낼 수 있다. 박살내야 한다. 그래서 건보공단은 특사경을 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소신발언했다.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 반대에 대한 의견을 묻자 “오해를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이사장은 “건보공단이 원하는 특사경은 의료법과 약사법을 모두 관통하는 영역의 권한이 아니다. 단지, 불법개설의료기관의 문제를 잡아낼 수 있는 범위에만 한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의료계에서는 혹시라도 특사경을 갖게되면 현지방문 및 현지조사 시에 발동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우리는 그 권한을 갖고 싶은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의료계가 원하는 사무장병원을 근절하는 방안으로만 특사경이 활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론 특사경을 갖는 것이 하루아침에 가능한 영역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아직 절차 상 거쳐야 할 부분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나름대로는 더 서둘러야 한다는 판단이다”라고 언급했다. 

김 이사장은 “더 이상 직무유기를 하지 않을 것이다. 줄줄새는 재정누수를 막지 못하면 그것이야말로 이사장의 직무유기다. 사무장병원 근절을 위해 모든 방법을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공단, 특사경 별개 수사관 3명·변호사 1명 투입
건보공단 직원에 특별사법경찰 권한 부여 '시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희철 교수(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아시아정맥경장학회 우수논문상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윤정환·외과과장 박규주 外 진료과장
김희봉 국립춘천병원 서무과장 外 복지부 과장급
조성연 교수(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Travel Grant상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해경 홍보대사 위촉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천세영 광동제약 의약개발본부 전무
복지부 보험급여과장 이중규·정신건강책과장 홍정익 外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김정렬·기획조정실장 이승옥 교수 外
심재학 심재학정형외과 원장 모친상
이찬 분당차병원 암센터장 부친상
서진식 일동제약 부사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