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뇌전증 일종 희귀 '영아연축' 단기 완치법 제시
세브란스 강훈철·양산부산대 고아라 교수팀 "비가바트린+프레드니솔론, 고용량 투여"
[ 2018년 07월 11일 11시 0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비가바트린(vigabatrin)과 프레드니솔론(prednisolone)을 고용량 투여해서 뇌전증 일환인 영아연축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소아신경과 강훈철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소아신경과 고아라 교수 등 연구팀은 "영아연축 환자에게 비가바트린과 프레드니솔론 고용량을 투여한 결과, 치료기간을 3개월 단축했고 72.7%는 부작용 없이 완치됐다"고 11일 밝혔다.
 
영아연축은 영아기에 드물게 발생하는 뇌전증으로 ‘웨스트 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출생아 10만명 당 24~42명 발생하며, 소아 간질 중 2% 정도가 영아연축에 해당한다. 전체 환자의 25%에서 1년 내 발작이 시작되고 평균적으로 생후 3~8개월 사이 증상을 보인다.
 
하루 수십 회에서 100회 이상 발생하는 발작은 갑작스런 근수축으로 머리·몸통·팔다리 등이 일시에 굴곡 되는 현상을 보이기도 한다.
 
영아연축은 신경전달물질의 이상이나 과다분비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생화학적 기전을 알려진 바 없다. 그동안 다양한 항뇌전증 약품이 치료에 사용됐으나 환자 3분의 2 이상이 정신지체로 이어졌다.
 
연구팀은 지난 2016년 3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영아연축 진단을 받은 66명(발작연령 5.7개월)을 대상으로 비가바트린과 프레드니솔론 병합치료를 시행했다.
 
우선 영아연축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비가바트린을 2주간 단독 투여하고, 비가바트린에 반응하지 않을 경우에는 비가바트린과 프레드니솔론을 함께 투여했다.
 
연구팀은 비가바트린을 3일간 50mg 투여하고, 이후 4일간 100mg, 7일간 150mg 등을 추가로 투여했다. 경련이 있거나 뇌파가 불안정한 경우에는 프레드니솔론을 기존보다 높은 40mg을 추가로 넣었다.
 
그래도 경련을 일으키거나 뇌파가 안정되지 않은 환자에게는 프레드니솔론 투여량을 하루 60mg으로 늘렸다.
 
강훈철 교수는 "이 결과, 66명 중 48명(72.7%)에서 경련이 없어졌고, 뇌파가 정상화됐다. 치료효과와 더불어 심각한 부작용이나 약물 중단 후 재발이 나타나지 않았고, 치료기간도 3개월로 단축됐다"고 밝혔다.
 
한편, 연구팀의 ‘영아연축 약물 치료 프로토콜 개선에 따른 치료 성과’는 국제학술지 ‘뇌전증 연구’ 최신호에 게재됐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한국BMS제약, 2018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
김동연 일양약품 대표이사(사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