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분명 처방 철회 주장, 의사 직역이기주의 아니다"
의협 "대체조제도 위험성 큰데 더 심각한 상황 초래"
[ 2018년 07월 11일 15시 42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고혈압약제의 발암물질 함유 논란으로 의약계 간 성분명 처방 논란이 점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성분명 처방 철회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의협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은 11일 “성분명 처방 철회 주장은 의사들의 직역이기주의 때문이 아니다”라며 “대한약사회와의 논쟁을 위해 이러한 주장을 제기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의협은 이번 고혈압약제 파동의 문제가 저가약 대체조제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저가약으로 조제할 경우 인센티브를 받는 제도로는 이번 사태가 언제든 재발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 대변인은 “우선적으로 식약처 잘못이 크다. 대체조제의 경우 환자 기록을 찾지 못해 난처한 경우가 있다”며 “대체조제가 1%도 안 된다고 하지만 600만건 중에 1%면 결코 적은 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저가약 대체조제가 이러한 문제점을 야기한 상황에서, 성분명 처방은 의사 처방권을 무시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정 대변인은 “대체조제만으로도 이번 사태와 같은 심각한 문제를 초래했는데 성분명 처방을 시행하면 얼마나 위험할지 모르겠다”며 “성분명 처방은 약사가 처방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진료현장에서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약사의 기능은 의사가 처방하는 약을 그대로 조제하는 단순한 작업을 하는 것”이라며 “그 외의 다른 부분은 자제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약제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병의원을 방문해 재처방을 받아야 한다는 점도 다시금 역설했다.


의협은 고혈압약 파동이 발표된 뒤 9일 ‘고혈압치료제 판매 중지 조치 방안 검토회의’에서 “약국에서 교환·환불 이전에 환자가 처방받은 병의원에 꼭 내원해 재처방이 이뤄져야 한다”며 “다만, 부득이한 경우 약국을 방문하는 경우는 수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 대변인은 “복지부도 원래 처방을 받은 병의원에 방문해 재처방을 받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처방에 대해서는 의사가 주체가 돼야 한다. 약국에서 처방을 받는 것은 원칙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혈압약 파동···의사↔약사 '성분명 처방' 비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