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진의료원서도 문신 보이며 의료진 '협박·난동'
익산·강릉 의사 폭행 이어 또 발생, "경찰 소극 대응" 지적
[ 2018년 07월 12일 12시 19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전북 익산 응급실 폭행 사건과 강원 강릉 진료실 폭행 사건에 이어 경북 울진에서도 응급실에서 환자의 보호자가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익산 응급실 폭행 사건이 발생한 다음날인 지난 2일 울진의료원에서 남성 보호자가 응급실에서 옷을 벗고 의료진에 욕설을 하는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난동을 부린 보호자는 응급실에서 큰 소리를 내고 응급실을 돌아다녔고 간호사가 이를 통제하려 하자 욕설과 함께 고함을 질렀다.
 

당시 응급실에는 소아를 포함해 5명 가량의 환자가 있었지만, 소동은 계속됐다.
 

병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강력한 제재는 없었다. 경찰은 남성에게 주의 조치만 내린 뒤 돌아갔다.
 

의료진은 “공포분위기를 조성하지 말고 응급실 내 폭행 및 진료방해 행위의 죄가 크다”는 점을 알렸지만, 이 보호자는 아예 웃옷을 벗고 문신을 보이며 의료진을 위협했다.
 

더욱이 이 남성의 배우자는 “환자가 욕하면 의사가 들어야지. 환자가 욕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남성은 피해자의 가슴을 머리로 들이받으면서 욕설을 계속하며 소동을 이어갔다.
 

당시 응급실에는 빈맥환자가 내원하는 등 긴급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다행히 큰 사고는 없이 마무리됐다.
 

피해자는 해당 행위가 녹화된 CCTV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고 이 동영상은 1만8000건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피해자는 의료기관 내 폭행이 근절되기 위해 현재 청와대에서 진행 중인 의료인 폭행 방지 청원 동참을 요청했다.
 

현재 의협은 청와대청원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의료인 폭행사건 대응매뉴얼 마련과 관련 법안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피해자는 “익산 응급실 사건처럼 폭행을 당했다면 당시 내원한 빈맥 환자는 응급처치를 못 받고 위험해졌을지도 모른다”며 “응급실 내 진료방해 및 폭행행위를 크게 처벌해야 한다. 의사 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의 안전을 위협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익산 이어 강릉 의사 폭행 40대 남성도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GC녹십자 음성공장, ‘통합방위태세 우수기관’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8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국무총리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김정규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이비인후과), 최종욱우수논문상
중앙대병원 최세영 교수, 대한전립선학회 우수 논문상
정현 대구가톨릭대병원 명예교수(피부과), 의대발전기금 1000만원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
구영순 구치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