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최소 초미숙아 생존한계 극복···169일만에 엄마 품
서울아산병원 신생아팀 헌신적 보살핌, 출생 당시 생존 확률 '1% 미만'
[ 2018년 07월 12일 15시 22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국내에서 가장 작은 크기로 태어난 초(超)미숙아가 생존한계를 넘어 169일만에 병원 문을 나섰다.  
  
지난 1월 25일 서울아산병원 신관 6층 분만장에서 체중 302g, 키 21.5cm의 국내에서 가장 작은 아이가 태어났다. 출생 당시 이 아이가 생존 확률은 1% 미만으로 예상됐다.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신생아팀은 "엄마 뱃속에서 자란지 6개월 만에 302g의 초극소저체중미숙아로 태어난 이사랑(생후 5개월) 아기가 169일 간 신생아 집중 치료를 마치고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12일 밝혔다.
  
400g 이하 체중의 미숙아가 생존한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다. 사랑이는 국내에서 보고된 초미숙아 생존 사례 중 가장 작은 아기로 기록됐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초미숙아(400g 미만으로 태어나 생존한 미숙아) 등록 사이트에는 현재 201명의 미숙아들이 등록돼 있는데 사랑이는 전 세계에서 26번째로 가장 작은 아기로 등재될 예정이다.
  
사랑이 엄마는 인공수정을 통해 임신에 성공했지만 임신중독증이 생겨 24주 5일만에 제왕절개로 사랑이를 출산하게 됐다.


일반적으로 1kg 미만의 몸무게로 태어나는 미숙아들은 호흡기계, 신경계, 위장관계, 면역계 등 신체 모든 장기가 미성숙한 상태다.
  
출생한 직후부터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미숙아 동맥관 개존증, 태변 장폐색증 및 괴사성 장염, 패혈증, 미숙아망막증 등의 미숙아 합병증을 앓게 되며 재태기간과 출생 체중이 작을수록 이들 질환의 빈도는 높아지고 중증도 또한 높아진다.

병원에 따르면 다행히 사랑이는 미숙아들이 흔히 받는 수술을 단 한 번도 받지 않고도 모든 장기가 정상적으로으로 성장했다. 
   
병원 관계자는 "극히 작은 체중의 미숙아들은 투석기나 심폐보조기와 같은 의료 장비의 도움도 받을 수 없다"며 "인공호흡기 이용과 함께 의료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치료를 이어온 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 소아환자 전문 'CT 촬영법' 개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희철 교수(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아시아정맥경장학회 우수논문상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윤정환·외과과장 박규주 外 진료과장
김희봉 국립춘천병원 서무과장 外 복지부 과장급
조성연 교수(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Travel Grant상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해경 홍보대사 위촉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천세영 광동제약 의약개발본부 전무
복지부 보험급여과장 이중규·정신건강책과장 홍정익 外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김정렬·기획조정실장 이승옥 교수 外
심재학 심재학정형외과 원장 모친상
이찬 분당차병원 암센터장 부친상
서진식 일동제약 부사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