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의사수 ‘최하위’↔진료횟수 ‘최상위’
복지부, OECD 보건통계 공개…의료장비 보유율도 ‘1등’
[ 2018년 07월 12일 16시 2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우리나라 의사 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들의 진료횟수는 가장 많았다.


다만 의료계는 지속적으로 의사 과잉공급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이번 자료를 놓고 향후 또 한 차례의 공방이 예상된다.

12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OECD 보건통계 2018'에 따르면 우리나라 의사 수는 인구 1000명 당 2.3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인 3.3명과 비교해 현저히 적었다.


더욱이 이 수치는 한의사를 포함한 결과로, OECD 회원국 중 최하위였다.


의대 졸업자 수 역시 2016년 기준 인구 10만명 당 7.9명으로 OECD 평균인 12.1명에 크게 못미쳤다.


덴마크(22.1명)나 아일랜드(24.4명)와 비교하면 1/3 수준이다. 의대 졸업자 수가 한국보다 적은 나라는 일본(6.7명) 뿐이었다.


그러나 국민 1명이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0회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많았다. 회원국 평균이 7.4회인 점을 감안하면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일본이 12.8회로 두 번째로 많았고, 스웨덴(2.8회)이 가장 적었다. 환자 1인당 평균 입원일수 역시 18.1일로 일본(28.5일) 다음으로 길었다.


국민 1인당 의약품 구매액은 구매력평가환율(PPP) 기준 589.1달러로, OECD 평균 448.9달러보다 140.2달러나 많았다.


병원 규모 역시 인구 1000명 당 12.0병상으로 OECD 2위를 기록했다. 일본이 13.1병상으로 가장 많았다. OECD 평균은 4.7병상이다.


최근 5년 간 회원국 대부분 병상 수가 줄어드는 것과 달리 한국은 1.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규모가 큰 만큼 의료장비 보유 수준도 세계 최고였다.


국내 의료기관이 보유한 CT·MRI는 인구 100명 당 각각 27.8대, 37.8대였다. OECD 평균은 16.8대, 26.8대다.


국민 1인당 의료비는 PPP 기준 2897달러로, OECD 평균(4069달러)보다 낮았다. GDP 대비 의료비 지출규모는 7.6%로 평균(8.9%)보다 낮았지만,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 공급 과잉, 의대 입학정원 축소해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