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퇴계 선생 가르침 음율에 담은 의대교수
충남대병원 김종성 교수, ‘그분들이 가신 길’ 발표
[ 2018년 07월 13일 11시 29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현직 의대교수가 퇴계 이황 선생의 가르침을 노래로 만들어 화제다.


주인공은 충남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김종성 교수로, 최근 퇴계 이황 선생의 가사를 바탕으로 작곡한 노래를 발표했다.


김 교수는 500여 년 전 퇴계 이황이 쓴 가사에 곡을 붙여 ‘The way they’ve gone’(그분들이 가신 길)이라는 노래를 만들었다.


퇴계가 스승과 공부에 대해 여섯 줄의 한글 가사를 남기면서 노래로 불러 달라고 주문한 바 있지만 지금까지 아무도 이 가사를 노래로 만들지 않았다.


바로 ‘육곡지이 : 기삼(六曲之二 : 其三)’이라는 구절이다.


“古人(고인, 옛사람)도 날 몯 보고 나도 古人 몯 뵈. 古人를 몯 봐도 녀던 길 알 잇. 년던 길 알잇거든 아니 녀고 엇뎔고.”


김종성 교수는 히포크라테스 철학과 성리학을 융합해 ‘마음이 편하지 않을 때는 한 걸음 걸어라’는 책을 저술하다가, 퇴계의 뜻을 받들기 위해 젊은이들이 쉽게 부를 수 있도록 요즈음 노래로 작곡해 만들고 주변의 도움을 받아 영어 가사로도 완성했다.


<The Way They’ve Gone>
Someone you never met me before.
Someone I never met you before.
Though we never met ever before,
what lies ahead is their way.
As the way lies ahead,
with a favor I will follow them.


조용한 묵상용 노래와 합창용 노래 등 다양한 버전으로 만들었고, 오는 8월에는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밴드 동아리인 코머스(Comus)의 정기 연주회를 통해 록 버전 음악으로도 발표할 예정이다. 향후 국악버전, 성악버전도 계획 중이다.


박자감이 가장 부드러운 4분음 3박자로 구성하고, 누구나 쉽게 부를 수 있는 멜로디와 연주 코드를 사용했다.


김 교수는 학생들의 인문학 수업과 학술대회 인문학 특강, 각종 공직자 워크숍 등에서 직접 기타 연주를 하며 ‘The way they’ve gone’(그분들이 가신 길)을 들려주고 있다.


그는 “정확하게는 453년 만에 완성된 노래”라며 “비록 퇴계 선생은 뵙지 못했지만 그 가르침을 따른다는 마음가짐으로 노래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희철 교수(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아시아정맥경장학회 우수논문상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윤정환·외과과장 박규주 外 진료과장
김희봉 국립춘천병원 서무과장 外 복지부 과장급
조성연 교수(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Travel Grant상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해경 홍보대사 위촉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천세영 광동제약 의약개발본부 전무
복지부 보험급여과장 이중규·정신건강책과장 홍정익 外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김정렬·기획조정실장 이승옥 교수 外
심재학 심재학정형외과 원장 모친상
이찬 분당차병원 암센터장 부친상
서진식 일동제약 부사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