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첫 마취 적정성평가 앞둔 학회·병원 '고민' 심화
마취통증학회·병원계 “열악한 현실 고려 않고 줄 세우기식 발표 우려"
[ 2018년 07월 13일 14시 19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마취 적정성평가를 앞두고 학회와 병원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올해 10월부터 12월까지 마취료를 청구한 진료분에 대한 적정성평가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심평원은 이번 평가를 통해 전반적인 관리 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2차 평가에서 질 관리 및 향상에 초점을 맞춘다는 방침이다.
 

이렇듯 처음으로 마취 분야에서 적정성평가가 시행되자 마취과학계와 병원들이 긴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간 적정성평가가 시행되는 과정에서 줄 세우기식 서열 발표와 그에 따른 후폭풍이 있었는데, 마취 적정성평가에서도 이러한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동안 적정성평가 결과에서 1등급을 받지 못한 병원은 불만을 제기해 왔다. 2등급이라고 해서 의료의 질이 떨어지는 것이 아닌데 문제가 있는 것처럼 비춰진다는 것이었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 관계자는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적정성평가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처음에는 개별 평가 결과가 좋지 않을 수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첫 평가에서는 개별 병원들의 상황을 파악해야 한다. 처음부터 줄세우기식 발표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처음 시행되는 마취 적정성평가이니 만큼 1차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로 병원이 질 향상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지 무작정 등급 발표부터 있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마취 적정성평가가 종합병원급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이 관계자는 “평가가 시작이 되면 어떤 기관이든 신경이 쓰이고 행정적인 부담도 될 것”이라며 “상급종합병원은 몰라도 종합병원의 경우 분명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병원들도 평가 자체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그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는 모습이다.
 

한 병원계 관계자는 “마취 적정성평가가 결국 환자안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제는 적정성평가가 아니라 그 활용 방안”이라며 “줄세우기식 발표를 할 것이 아니라 의료기관이 의료 질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평가지표 등에 대해서도 충분히 홍보를 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병원들에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 간다면 행정적인 부담을 안고 있는 병원들에 더 어려움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올 10월 ‘마취 적정성평가’ 실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희철 교수(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아시아정맥경장학회 우수논문상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윤정환·외과과장 박규주 外 진료과장
김희봉 국립춘천병원 서무과장 外 복지부 과장급
조성연 교수(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Travel Grant상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해경 홍보대사 위촉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천세영 광동제약 의약개발본부 전무
복지부 보험급여과장 이중규·정신건강책과장 홍정익 外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김정렬·기획조정실장 이승옥 교수 外
심재학 심재학정형외과 원장 모친상
이찬 분당차병원 암센터장 부친상
서진식 일동제약 부사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