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사 팽팽 대구가톨릭대병원, 오늘 결국 파업
임금 등 양측 이견 커 오전 9시30분 돌입
[ 2018년 07월 25일 11시 46분 ]


[데일리메디 김진수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이 노사 간 의견 차를 줄이지 못하고 결국 파업 국면을 맞았다.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이하 병원)은 지난 24일 노조 측과 최종 조정회의를 거쳤으나 협의에 이르지 못했고 오늘(25일) 오전부터 공식적인 파업에 돌입했다.
 

대구가톨릭대병원과 노조는 이날 3차 조정회의에서 ▲실질임금 인상 ▲시차근무 폐지 및 주5일제 실행 ▲불법파견 중단 ▲공정인사 실시 ▲적정인력 충원 등을 두고 협상을 벌였으나 끝내 결렬됐다.
 

이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이하 의료연대본부)는 지난 24일 저녁 6시부터 약 450여 명이 모여 파업 전야제를 실시했고 오늘(25일) 오전 9시 30분에는 파업을 공식적으로 천명했다.
 

현재 병원 의료진들은 필수 의료인력을 제외하고 모두 파업에 동참하고 있어 진료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특히 이후 노사의 협상 테이블이 아직까지 예정돼 있지 않아 파업이 장기화 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는 “우리의 권리를 바로 세우고 우리가 일한만큼 대가를 정당하게 요구할 것이다. 노조는 계속해서 협상 창구를 마련하고 있는 만큼 최대한 빨리 사태가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병원 관계자는 “노조 측의 지역 내 대학병원과 월급 100만원의 차이가 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 파업으로 인한 의료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노사 충돌 대구가톨릭병원, '총파업' 분수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
조갑출 중앙대 간호부총장 시부상
임인석 중앙대병원 소아과 교수·임이석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부친상-문남주 중앙대병원 안과 교수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