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1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커뮤니티케어 성공 관건은 ‘지자체와 간호사’
24일 국회토론회, 일본 사례 조명···"보건소 기능 확대" 제기
[ 2018년 08월 25일 06시 0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커뮤니티케어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별 계획을 세우고, 간호사들이 중추적인 역할을 해줘야 한다.” 
 
24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커뮤니티케어 성공적 추진을 위한 간호 역할’ 토론회에서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일본 게이오대학 대학원 홋타 사토코 교수는 커뮤니티케어 성공조건으로 ‘지역’과 ‘간호사’를 꼽았다.
 
'커뮤니티케어'란 돌봄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이 자택이나 그룹 홈 등 지역사회에 거주할 수 있도록 개개인의 상황에 맞는 복지서비스 제공을 통해 자아실현과 같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서비스 체계다.
 
사토코 교수는 “중장기적으로 지역별 계획을 수립할 때 지역 특징에 따른 관리가 필요하다”며 “기초단체 혹은 광역단체의 자원을 연계하고 통합하는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단 황승현 단장은 “복지부가 내달 중순 내놓을 커뮤니티케어 로드맵은 '큰 그림’”이라며 “여기에 직종별 수요 규모나 기관 역할 등을 따로 언급하기보다는 짜여진 큰 그림 안에서 역할을 찾아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일본 사례를 언급하며 간호사들 역할을 강조했다. 일본은 개호보험서비스에 없던 소규모 다기능형 재가개호·수시 방문간호 등을 통해 재택방문·데이케어·단기 입소·삶 전반 대한 지원 등 지역포괄시스템 수립했고, 여기에 간호사가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사토코 교수는 지난 2015년 '생명·생활·존엄을 지키고 도움을 주는 간호, 사람들의 일생 동안 생활과 보건·의료·복지를 이어주는 간호사의 역할'을 선언한 일본간호협회의 ‘간호 미래 비전’을 소개했다.
 
간호사의 역할이 의료를 넘어 보건·복지로까지 확대돼야 한다는 것이다.
 
토론회 참석자들 역시 사토코 교수의 의견에 공감을 나타내면서도 개선해야 할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인제대학교 간호학과 박남희 교수는 “커뮤니티케어에서 간호사 역할은 중요하다. 우리나라 간호는 임상과 지역간호가 분절적으로 이뤄져 있다”며 “그동안 다루지 않았던 ‘계속간호’ 등 새로운 개념에 대한 고민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일본에 존재하는 ‘퇴원조정간호사’라는 개념처럼 병원에서 지역사회로 돌아갈 때 중간역할을 담당할 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부산광역시 건강증진과 건강관리팀 나정현 팀장도 “보건 분야 인력이 반드시 배치돼야 한다”며 “인력의 정규화·고용 안정화 등 법적으로 보장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커뮤니티케어가 새로운 게 아닌 만큼 기존에 운영하던 정책을 충분히 살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보건진료소장회 김숙자 회장은 “현재 전국에 1904개 보건진료소를 설치 운영 중이고, 보건진료소에서 커뮤니티케어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건소와 연계해 고협압·치매 등 확진과 투약관리 등을 하고 있는 만큼 보건진료소에 커뮤니티케어와 코디네이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와 보호자 삶까지 지켜주는 커뮤니티케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한국BMS제약, 2018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
김동연 일양약품 대표이사(사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