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 정부부담 축소로 문케어 붕괴”
전년대비 38% 삭감 예고…국민건강보험노조 강력 반발
[ 2018년 09월 05일 12시 21분 ]


[데일리메디 김진수 기자]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위원장 황병래)이 정부의 건강보험 지원 규모 축소 행보를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문재인케어의 실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건강보험노조는 5일 성명서를 내고 "건강보험 재정 20%의 정부부담금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대폭 축소될 전망"이라며 "정부 부담 축소는 곧 문제인케어의 붕괴를 뜻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9월초 국회에 제출된 2019년도 건보재정 정부부담은 7조8732억원으로, 내년 건보료 예상수입액(57조8100억원)의 13.6% 수준이다. 이는 정상적인 정부부담금 12조7193억원에서 4조8461억원이 줄어든 금액이다. 비율로는 무려 38%에 달한다.

또한 지난해 12월 국회는 개원 이래 처음으로 2018년도 정부부담금을 2200억원 삭감해 본회의에서 통과시킨 바 있는데 올해는 국회, 내년에는 예산당국에 의해 문재인케어가 발목 잡힌 형국이라는 주장이다.
 

건강보험노조는 “지난 6월 보장성 강화를 내세워 건강보험료는 8년 만에 최고 수준인 3.49%가 인상됐지만 정작 정부 부담률은 올해 13.4%에 이어 역대 최저 수준으로 조정돼 문재인케어는 원년부터 좌초될 위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 부담금의 반복되는 축소는 문재인케어 실현은 고사하고 건강보험의 지속 가능성마저 어렵게 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현행 건강보험법의 정부 부담 기준이 불명확하다"며 "이번 국회에서 해당 법령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민건강보험 기금화 논의 시작되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혜련(연세암병원)·머크학술상 배우균(화순전남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최도자 의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임명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최도철 방사선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변인
신풍제약, 개발본부장 이민재 이사
김욱(여의도성모)·김동진 교수(은평성모),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게재상
유영철 연세대 의과대학 부교수(마취통증의학과) 부친상
장윤호 전주 플러스치과 원장 장모상
박수성 전(前) 중앙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