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1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총 개최·의료일원화 논란···최대집회장 '난감'
비대위 구성되면 투쟁동력 상실 가능성 제기, 합의문 초안도 시끌
[ 2018년 09월 13일 12시 2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임시대의원총회 개최와 의료일원화로 이중고를 겪으며 수세에 몰리고 있다.
 

경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정인석 대의원은 지난 10일 의협 대의원회 사무국에 임시대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는 동의서를 우편 제출했다.


지난달 최대집 회장이 문재인케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임총 소집을 위한 동의서 확보 작업을 시작했고, 마침내 임총 소집 발의안 요건인 재적 대의원의 4분의 1 이상의 동의를 받은 것이다.


이번 임총에서 다뤄질 안건은 ▲문케어 저지와 건강보험 수가 인상을 추진할 비대위 구성 ▲경향심사, 한방대책, 응급실 폭력 대처 등 불합리한 의료정책 개선 대책 논의다.


대의원회 운영위는 임총 동의서 및 안건의 적격 여부를 심사해 임총 개최 여부를 결정한다. 동의서와 임총 소집 요건에 문제가 없다면 추석 이후인 29일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범 4개월째인 최대집 집행부에는 비대위 구성을 위한 임총 자체가 부담이다. 최 회장이 제대로 회무를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는 데서 임총 소집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임총이 개최돼 비대위가 구성될 경우 집행부와 비대위 투 트랙 운영으로 투쟁 동력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대의원들의 임총 소집 추진에 의협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은 “집행부가 각종 현안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며 “출범 4개월인 집행부에 대해 이해하려는 노력이 전혀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의협과 대한한의사협회, 보건복지부가 참여하던 의한정협의체 합의문 초안에 대한 비판도 집행부를 향하고 있다.


최대집 회장이 “한의사가 의과대학 졸업과 의사시험 합격 없이 의사면허를 가질 수는 없다”며 “현재 만들어진 의료일원화 합의문 초안은 폐기하고 의협에서 새로운 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합의문 초안에 의협도 동의했는데, 최대집 회장이 뒤늦게 이에 대해 비판했다고 지적했다.

최혁용 회장은 “이전 8월31일 합의문 수용 이후 문구 수정 등은 최대집 회장이 직접 했음에도 지난 10일 의협의 기자회견에서는 수정안 역시 대표단의 안에 불구하다고 표현했다. 이는 한의협이 협상 상대로서 신의를 보장 받지 못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최 회장의 행보에 대해 의료계 내부에서도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최 회장이 사과와 담당자 문책 없이 입장 발표만으로 면피만 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병의협)는 “의협의 입장 발표를 듣고 수많은 의사회원들이 실망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의료일원화 논의 과정에서 있던 오해와 미숙함에 대해 책임 있는 사과와 합의문 관계자에 대한 징계를 원했지만, 합의문 초안이 도출됐던 것을 별 문제 없이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병의협은 “아무런 잘못이나 책임이 없는 것처럼 안일한 입장 발표를 하는 것만으로는 성난 회원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어려울 것”이라며 “의협은 즉각 대회원 사과문을 발표하고 의한정협의체 논의 실무자와 주무이사의 일벌백계, 협의체 탈퇴 후 정치권과 정부에 대한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협의 최고 결정권자인 최대집 회장이 의료일원화 합의문에 대해 수용 불가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눈 가리고 아웅’식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의료일원화 합의문 초안에 대해 최대집 회장도 동의했다”며 “의협 집행부가 밀실합의문을 대회원 공개도 없이 합의문 확정까지 하려고 했는데 사건의 책임자가 누구를 비난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합의문 초안이 말도 안 되는 내용이라고 하면 초안 문구 작업을 했던 주무이사를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일원화 합의문 놓고 격해지는 ‘진실 공방’
압박 현실화 최대집 의협회장···임시총회 임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