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혁신의료기술 시장진입 촉진 '시범사업' 추진
복지부, 3~5년 임상 사용후 재평가···의료기기 규제혁신 후속조치
[ 2018년 09월 13일 12시 50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환자들에게 필요한 혁신의료기술의 빠른 시장진입 기회가 부여된다. 문헌적 근거가 부족하지만 잠재성이 높은 신의료기술에 대한 조건부 승인을 통해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시범사업을 오는 14일부터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분당서울대병원 방문 자리에서 발표된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방안’ 후속조치다.


이날 발표된 방안에선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로봇 등을 활용한 미래유망 혁신의료기술이 최소한 안전성이 확보된 경우 우선 시장진입을 허용토록 했다.


이후 임상현장에서 3~5년 간 사용해 축적된 임상근거를 바탕으로 재평가하는 별도 신의료기술평가제도를 도입하게 된다.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에선 문헌을 통한 유효성 평가 외에도 의료기술의 임상적 가치, 의료기술에 대한 환자들의 요구도, 환자 만족도 개선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시장 진입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혁신의료기술이라 하더라도 침습적 의료행위로 환자의 부담이 큰 의료기술에 대해서는 문헌을 통한 엄격한 안전성 검증을 실시하게 된다.


복지부는 내년 상반기 본 사업 추진을 목표로 ‘별도평가트랙 실행방안’ 연구를 진행, 지난 4일 ‘신의료기술평가 제도개선’ 공청회에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연구결과를 평가 사업에 직접 적용, 연구과정에서는 미처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점을 확인하고 보완하고자 시행되는 것이다.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시범사업 접수는 14일∼27일까지 14일간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수행한다.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홈페이지(nhta.neca.re.kr)나 우편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044-202-2451/2456) 또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02-2174-2729/2809)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신청자는 재평가를 위한 연구 자료를 수집하는 의료기관을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 등록해야 하며, 병원급 이상의 등록 의료기관에서만 의료기술 사용이 가능하다.


곽순헌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은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에 혁신의료기기·기술을 개발하는 업체들이 적극 참여해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혁신의료기술 뒷받침 별도 '신의료기술평가체계' 마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