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용기한 지난 수액 투여해도 큰 문제는 없다”
[ 2018년 10월 02일 18시 48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세브란스병원에서 사용기한 8개월이 지난 수액을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용기한이 지난 수액을 사용해도 큰 문제는 없다는 주장이 제기. 다만, 사용기한이 지난 수액의 사용은 세브란스병원 내 물류라는 기본적인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


의료계에 따르면,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9월19일 십자인대 핀 제거 수술을 받은 A씨에게 기초수액을 투여. 이 수액의 사용기한은 금년 1월이었고, 수액을 투여 받은 A씨는 메스꺼움을 호소하면서 의료진에게 문제를 제기한 것. A씨가 9시간 동안 수액을 투여 받는 동안 아무도 해당 수액이 사용기한이 지났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고, 세브란스 측은 A씨에게 수액 치료비를 받지 않고 후속조치를 마련.


세브란스병원 측은 “아직 다른 수액에서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환자에게 이상이 발생하면 보상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 이와 관련,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관계자는 “사용 기한이라는 것은 그 기간 내 사용하면 문제가 없다는 것으로 8개월이 지났다고 해서 외부에서 손상이 있는 게 아니라면 문제는 없다”고 설명.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천서 또 수액주사 사망···추석연휴때 40대 남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연구자상
김재규 교수팀(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순천향대서울병원 김현건 교수(소화기내과), 대만소화기학회 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