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허가 임플란트 제조·시술 치과의사 '4년' 실형
법원, 벌금 2000만원도 선고
[ 2018년 10월 04일 11시 42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무허가 임플란트를 제조하고 직접 시술까지 한 치과의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은 최근 사기와 의료기기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강남 치과의원장 A씨에게 징역 4년과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2013년 2월부터 작년 10월까지 제조허가 취득이 쉬운 임시치과용이나 수출용 임플란트 제품 약 11만개를 생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허가 단계가 높은 일반 임플란트로 둔갑시켜 유통한 혐의도 받았다.


임시용 임플란트는 일반 임플란트와 달리 보철치료 과정에서 임시로 사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쓰이는 의료기구
다. A씨는 제조허가도 받지 않은 제품을 정상 제품처럼 유통했다. 환자들에게 해당 제품을 직접 시술하기도 했다.


A씨는 임플란트 제조·유통 사업을 확장하면서 자금난에 부딪치자 프랜차이즈 사업을 열겠다는 빌미로 10명의 치과 개원의로부터 가맹을 신청받았다. A씨는 이들로부터 28억원을 받아낸 혐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임플란트 제조공장을 상대로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정기심사에 나서자 서류 175건을 위조해 제출했고 이 위조서류로 심사를 통과했다.


법원은 A씨가 대표로 있는 임플란트 제조회사 관계자 중 총괄이사 B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직원 C씨와 D씨에게는 각각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관련 업체들에게도 700~1000만원의 벌금형을 내렸다.


재판부는 "치과의사로서 환자의 신체보호를 위해 노력할 의무가 있음에도 허가받지 않은 임플란트로 사업을 확장하고 직접 사용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옥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박윤주 식약처 바이오생약심사부장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황용승 前 서울대어린이병원장 장인상
이보은 닥터정 개포센터 원장 부친상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