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서 성추행 등 불구 某제약사 오너는 운 좋아"
[ 2018년 10월 06일 08시 50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최근 제약계에서 잇단 오너 갑질 사건이 발생해 사회적으로 적잖은 평지풍파를 일으킨 가운데 일부 제약사 홍보직원들은 행여나 자사가 다음 타깃이 되지 않을까 전전긍긍.

특히 오너십이 강하거나 예전에 불미스런 사건이 회자되는 제약사의 경우에는 특히나 신경이 곤두서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국내 某제약사 오너에 대한 좋지 않은 풍문이 나돌고 있는 실정. 더욱이 그는 여직원 성추행이 빈번했던 것으로 알려졌고 직원들에 대한 욕설 등 갑질이 매우 많았다는 전언. 

제약사 前 고위 임원은 "이 오너는 여러차례 비서 추행이 있었다. 그 사건 뒤처리로 인해 마음 고생은 물론 육체적으로도 많이 힘들었다"고 소개. 그는 "당시 녹음 파일도 있었는데 다 버렸다"며 "직원들 중 일부는 강제 퇴사는 물론 모욕적인 굴욕감을 느끼며 회사를 떠난 사람도 적지 않은데 이 오너와 관련해서는 왜 공론화가 되지 않는지 의아하다. 그는 참 운이 좋은 사람인 것 같다"고 씁쓸함을 피력.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