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 "정부, 원격의료 만성질환까지 확대 계획"
[ 2018년 10월 07일 19시 10분 ]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원격의료와 관련, "앞으로도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하겠다"고 밝혀 정부와 대립이 계속될 전망. 최대집 회장은 10월7일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의사회 2018년 추계학술대회에 참석해 원격의료에 대한 의료계 대응 방안을 언급.

최 회장은 "원격의료는 의료계 내부 의견이 아니라 의학적 기준에 따라야 한다. 이는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일이다"고 주장. 이어 "대한민국 수준으로 높은 의료접근성을 갖춘 나라는 없다. 우리나라는 격오지 방문진료와 근로조건 처우개선 등 장점이 높은 의료접근성을 살리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

그는 "환자들을 위해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것은 결코 옳은 방향이 아니다"면서 "이를 시작으로 만성질환관리까지 대상을 넓히려는 것이 정부의 수순이다. 이런 의도를 정부가 여러번 비춘 만큼 의료계는 더욱 받아들이기 힘들다. 되도록 대화와 협상을 해결방안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이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고 원격진료 법안이 상임위를 통과하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 지 보여드릴 것이다. 남는 방법은 대정부 투쟁밖에 없다"고 경고.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급물살 원격의료···복지부 "의료사각지대 초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