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자가 산부인과 전공 도저히 자신 없다며 사표"
[ 2018년 10월 09일 07시 25분 ]

"종합병원급에서는 산부인과 분만실은 '계륵'과 같다는 소리가 곳곳에서 흘러 나온다. 분만실이 있으려면 신생아실도 있어야 하고 분만대기실, 분만장, 재왕절개실도 따로 갖춰야 하는데 인력과 장비 투입에 비해 현실이 뒷받침 되지 않는다. 이러한 찬바람은 대학병원, 개원가 구분할 것 없이 매섭게 분다. 결국 설령 본인이 사명감으로 산부인과를 선택했다고 하더라도 요즘에는 주변에서 만류한다는 얘기가 공공연해지는 이유다."
 

국내 유수 대학병원 산부인과 한 교수는 "제자 한명이 도저히 산부인과를 전공하기가 자신이 없다며 그만두겠다고 하더라. 허탈하기 그지 없지만 달리 해줄 수 있는 말이 없었다"고 답답함을 토로.


더욱이 그는 "요즘같이 레지던트가 비어있는 년차가 많다면 고생길이 훤하다는 것인데 어느 전공의가 산부인과에 지원하겠냐. 분만의 기쁨, 새 생명 탄생의 환희를 느끼기 위해 산부인과에 들어온다고 해도 주변의 온갖 만류에 흔들리는 이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며 답답함과 아쉬움을 피력.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