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약물투여 오류 식물인간, 병원 '10억' 배상
법원, 의료진 과실 인정···"마취 아닌 가정의학 의사가 베카론 처방"
[ 2018년 10월 10일 17시 05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건강검진 후 약물 투여 오류로 5년 간 식물인간 상태인 환자의 가족에게 병원이 10억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수원지방법원은 최근 환자 A씨의 가족이 B병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의료진 과실을 인정하며 병원측에 10억원의 배상금 지급을 주문했다.


사건은 2013년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A씨는 B병원에서 수면마취로 위내시경 검사를 받았다. 회복하던 중 간호사가 베카론을 투여한 후 심정지에 따른 뇌 손상으로 식물인간이 됐다.


베카론은 신경근차단제로, 근육을 이완시켜 호흡을 억제하고 정지를 유발하는 약물로 전신마취 수술이나 인공호흡을 하는 경우에 사용된다. 수술 후 회복 과정에 있는 환자에게는 사용되지 않는다.


간호사에게 베카론 투여 지시를 내렸던 의사는 마취과 전문의가 아닌 가정의학과 전문의였으며, 그가 베카론을 일반 진통제로 오해해 잘못 처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의료진 과실로 피해자에게 상해를 입힌 점이 인정된다"며 "이 사고는 의료행위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므로 이들을 고용한 병원 운영자도 함께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라고 판시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