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감장 오른 '리피오돌' 사태···게르베 "국민께 송구"
증인 참석 강승호 한국법인 대표 '사과'···박능후 장관 "재발 방지책 마련"
[ 2018년 10월 11일 19시 37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국정감사] 약가 협상 과정에서 공급중단 사태를 일으켜 물의를 빚었던 ‘리피오돌’의 제조사 게르베의 한국법인 대표가 국회에서 고개를 숙였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의 출석 요구에 국정감사 증인으로 자리한 강승호 게르베코리아 대표는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가능한 절차에 따라 공급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임해준 보건당국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남 의원은 이번 약가협상 과정에서 공급 중단으로 환자 생명을 담보로 했다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강 대표는 “최근 몇 년간 제품 수요가 급증했다. 양귀비씨앗 오일을 원료로 해 생산 자체가 제한적이고 유통이 까다로워 양질의 제품 생산 환경이 되질 않았다”며 공급 차질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5년부터 약 3차례 복지부와 적정 가격에 대해 협의했는데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이 공급 후순위로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일단 지난 3월 공급 중단을 보고, 60일치 재고를 확보해 정부와 협상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남인순 의원은 다시 “공급 중단과 함게 협상 과정에서 정부는 대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결국 환자 생명을 볼모로 4배나 약가를 올린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리피오돌은 국내 간암 환자의 90%가 투약하는 필수 치료제다. 해당 약제의 공급 부족으로 인해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한 대형병원  수곳의 환자 수술이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대표는 “가장 중요한 부분은 안정적 공급”이라며 “질의하신 공급원가는 자료를 확인해 봐야 알수 있다”고 답했다.
 

남 의원은 “제약사도 기업이기 때문에 약가협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환자 목숨을 담보로 정부와 협상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국민들에 사과를 촉구했다.


강승호 대표는 “공급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재차 사과했다.


남인순 의원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 이 같은 행태에 대한 대안을 묻기도 했다. 그는 “약가협상 과정에서 보건당국을 압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 이는 독점 구조에서는 나올 수 있는 문제로 정부는 대안이 있느냐”고 물었다.


박 장관은 “재발방지 대책과 관련해 의원님께 따로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해 별도 대책 마련을 추진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WHO 총회서 다국적제약사 약값 비판 한국 장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란병원, 인공관절 권위자 김준식 박사(이대의대 교수) 영입
한미약품 그룹 이관순 부회장‧김수진 전무 外
동아쏘시오홀딩스, 봉사단체 다일공동체 1억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부이사관 홍헌우 外
대전시의사회, 지역 노인복지기관 5곳 1000만원
베스티안 부산병원, 2018 퇴원손상심층조사 우수 의료기관
임방호 (주)희망노트사 대표, 서울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한국화이자제약, 대한장애인체육회 1500만원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조욱제부사장 장남
한국제약의학회 새 회장,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
이철수 청주시 서원보건소장 부친상
안정희 명진단영상의학과 산부인과 과장 시모상
이동훈 한마음연세이비인후과 원장 부친상
김준수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