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醫 "전달체계 미비한 상황 문케어→대형병원 쏠림 심화"
박진규 의협이사 지적···기동민 의원 "의료계가 의정합의체 합의 깨" 비판
[ 2018년 10월 11일 18시 49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국정감사] 의료전달체계가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문재인케어를 시행하는 것은 대형병원 쏠림현상을 심화 시킬 수 있다는 의료계 의견이 국정감사장에서 나왔다.
 

하지만 협의체 합의를 깬 당사자가 전달체계 부재를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국회의 지적이 제기되면서 다수의 공감을 얻는데 실패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박진규 대한의사협회 기획이사 겸 보험이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의료계 현장에서 바라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수석부회장 직을 수행 중인 박 이사는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의 증인 신청에 의해 출석하게 됐다.


문재인케어에 대한 견해를 묻는 김 의원 질의에 박 이사는 “의료전달체계가 무너진 상황에서 보장성 강화 정책은 상급종합병원으로 환자 쏠림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료전달체계가 무너져 환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진료 받길 원하고, 간호간병통합서스 확대로 간호사들은 모두 서울에서 근무해 지방 중소병원에는 근무할 간호사가 없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어 인력난이 심화되면서 결국 지방 중소병원은 간호사 급여를 더 높여야 해 경영이 ‘사면초가’ 상황에 이르렀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아울러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의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또한 의학적 타당성이 없음에도 우선 적용하는 심각한 상황이라는 지적이 제기했다.


다른 의원 질의도 이어졌다.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정부와 의료계 간 갈등의 가장 큰 문제에 대해 물었고 박 이사는 “진료 수가에 대한 간극이 좁혀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케어를 묻는 질문에는 “수가의 원가를 보상한 이후 문재인 케어를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찬성한다”고 말했다.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의료전달체계 확립을 위해 의정협의체가 지난 2년 6개월간 논의했고 합의까지 했는데 깨진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박 이사는 “외과계에서는 반대하고 내과계는 찬성했다”고 답했다.


기 의원은 다시 “진중하게 논의된 사항이 깨진 것은 의사협회 반대 때문인데, 지금 또 다시 변호하는 것은 아이러니”라며 “의료계 내부 문제이지 내과-외과 구분할 사안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이런 부분이 갈등과 마찰로 비화돼 문재인케어 또는 정부 신뢰도가 떨어지진다”면서 “서로 협력해 문재인케어가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벼랑 끝 직면 중소병원, 살릴 묘책은 없을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