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성애 등 에이즈 원인" 강요···복지위 국감 파행
여야 의원들 고성·삿대질 '대립'···이명수 위원장 "감사 중지" 선언
[ 2018년 10월 11일 20시 43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국정감사] 순탄하게 진행되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둘째 날인 11일 저녁, 처음으로 고성이 오가고 삿대질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는 김순례 의원(자유한국당)의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 대한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관련 질문과 무리한 요구가 빌미가 됐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10~20대 젋은층이 아르바이트 삼아 동성 성교나 성매매를 하면서 에이즈 감염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문제의 심각성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바텀알바'라는 말을 들어봤느냐"며 "청소년들이 용돈을 벌고 싶어 성인들에게 몸을 파는 항문 알바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0대, 20대들에게 에이즈 예방법으로 콘돔을 쓰라는 단순 권고 말고 어떤 예방법을 알렸느냐"며 "동성애자나 성소수자들이 항문 등을 통한 성관계를 맺는다. 이런 내용을 문자화해서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곳곳에 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동성애가 에이즈의 주원인"이냐고 정 본부장께 수차례 따져 물었다. 이에 정은경 본부장은 “동성애가 에이즈의 고위험 집단”이라며 “전파경로와 예상수칙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다시 정 본부장에게 "한국 에이즈 감염자의 91.75%가 남성이며 99%가 성관계로 인해 전파된다"는 문구를 따라 읽을 것을 요구했다.


김 의원이 요구한 대로 정 본부장이 해당 문장을 읽자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시킨다고 그대로 읽느냐"고 막아선 뒤 김순례 의원에게 "뭐하시는 것이냐"고 다그쳤다.


이에 김순례 의원은 "인정을 안 하는 것 아니냐"면서 소리를 질렀다. 김 의원 옆에 있던 김승희 의원 등 야당 의원들도 이를 거들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측과 자유한국당 측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서로를 향해 고성을 지르고 삿대질을 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여야 의원들 대립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지자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은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국감이 정회되고 이들은 국감장을 퇴장하게 됐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AIDS 진료비 상승 추세···작년 1154억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