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메르스 신속 진단키트 개발 사실도 모른 보건당국
김상희 의원, 정부부처 간 불통 사례 지적…"감염병 대응체제 허술"
[ 2018년 10월 11일 18시 09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정부부처 간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지 않아 메르스의 신속한 진단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CEVI융합연구단은 6억원을 들여 메르스 바이러스 항원 진단을 위한 RDT(Rapid Diagnostics Test)키트를 개발했다.


과기부는 메르스 신속진단키트를 연구·개발 중에 있음에도 질병관리본부는 그 사실조차 알지 못해 개발성과가 부처 간 공유되지 않을 뿐 아니라 제작업체를 찾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시제품 제작단계로 배양 바이러스 시료를 활용한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제품이 출시되면 공항에서 단 20분 만에 메르스 의심환자의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속진단키트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CEVI 융합연구단 자문과 실용화지원위원회 위원으로 2회만 참여했을 뿐, 연구단 신속진단키트 개발 사실에 대해 모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상희 의원은 "감염병 컨트롤타워인 질병관리본부가 타 부처 메르스 신속진단키트 연구개발에 대해 모른 채 추가로 비슷한 연구를 추진하며 예산을 낭비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는 타 부처에서 진행한 연구 개발 성과가 의미 있게 활용되도록 제품을 개발하는 업체에 대한 정부 지원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규정 발목 잡혀 '무허가 신세' 메르스 진단제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