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공의 7명 폭행 교수 복직 논란···"자격 영구박탈"
대전협, 반대 성명 발표···"성추행 포함 지도전문의 솜방망이 처벌"
[ 2018년 10월 11일 23시 49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7명의 전공의를 폭행해 해임된 교수의 복직이 임박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대한전공의협의회에 따르면 모 병원 지도전문의가 징계를 뒤엎고 조만간 복직할 예정이다. 여러 전공의를 성추행해 정직처분을 받았던 또 다른 병원 지도전문의 역시 현재까지 전공의 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대전협은 "이들이 정녕 우리가 믿고 따라야 할 스승이냐"며 "학계 내 입지나 일자리 알선을 빌미로 막강한 영향력을 휘두르는 일부 지도전문 횡포에 전공의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수련 중 폭력과 성희롱 등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범죄의 처리규정이 전무하다는 점에 강한 불만을 표했다.

대전협은 "여느 사건이 그러하듯 무언의 압박을 견디다 못해 결국 병원을 떠나는 것은 가해자 지도전문의가 아닌 피해자 전공의"라고 지적했다.

 

이어 "언급하기조차 부끄러운 작금의 사태를 엄중히 인식하며 당사자인 수련병원과 기관, 학회, 최종 관리감독 의무가 있는 정부에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구체적으로 ▲가해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박탈 및 수련기관 내 전공의 대상 범죄 표준처리지침 마련 ▲전공의 의사를 우선으로 이동수련절차 개선 ▲지속적이고 안전한 수련환경 보장 ▲가해자 엄중 징계 등을 요구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전공의 성추행·폭행 가해자 교수들 '제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혜련(연세암병원)·머크학술상 배우균(화순전남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최도자 의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임명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최도철 방사선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변인
신풍제약, 개발본부장 이민재 이사
김욱(여의도성모)·김동진 교수(은평성모),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게재상
원의숙 세종프라임 노인요양병원 간호부장 시모상
유영철 연세대 의과대학 부교수(마취통증의학과) 부친상
장윤호 전주 플러스치과 원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