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자안전사고 5803건···상급종병 1904건·종병 2974건
김승희 의원 “낙상사고 가장 많고 의료기관 24%는 안전인력 없어”
[ 2018년 10월 22일 12시 09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국정감사] 환자안전법 시행 이후 환자안전사고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환자안전 전담인력을 배치하지 않은 의료기관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담인력 배치를 확대할 수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인증원)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563건이던 환자안전사고는 지난해 3864건, 올해 8월까지는 5803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기준 의료기관 종별로는 종합병원 2974건, 상급종합병원 1194건, 요양병원 857건, 병원 459건, 약국 290건 등 순이었다.
 
같은 기간 사고종류별로는 낙상이 2844건으로 가장 많았고, 투약사고 1357건, 검사 327건, 진료재료 오염 및 불량도 297건으로 적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7월 29일 시행된 ‘환자안전법’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환자안전 및 의료 질 향상 업무를 수행해야 할 환자안전 전담인력은 대상기관의 24%에서 여전히 미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8월 기준 전체 970대 대상기관 중 환자안전 전담인력이 배치돼 있는 곳은 737곳(76%)으로, 이중 요양병원은 지난해 69.5% 수준에 비해 2.3% 감소한 67.2% 배치에 그쳤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종합병원의 경우 93.4%로 높은 배치율을 보였으나, 지난해에 비해 0.% 감소한 수치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심평원의 환자안전관리료 신설로 환자안전사고 신고가 증가한 것은 바람직하지만, 여전히 4개 의료기관 중 1개는 전담인력이 없다”며 “수가 인센티브 등을 통해 전담인력 배치를 확대할 수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환자안전법 실효성 낮아 재검토해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본상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김재화 분당차병원 원장, 대한민국 나눔 봉사 대상
김세웅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ASMHA 초대 사무총장
조영우 하나제약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