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실 폭력 근절 서명운동 ‘1만명’ 참여
응급의학회, 성공적 종료 선언…법 개정·정책 개선 촉구
[ 2018년 10월 22일 14시 14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안전한 응급의료 환경 조성을 위한 서명운동에 1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지난 8월 첫 실시 이후 2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대한응급의학회(이사장 홍은석)는 전국 403개 응급의료기관 종사자를 보호하기 위해 실시된 서명운동이 1만51명이 참가함으로써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22일 밝혔다.


서명운동 돌입 한 달만에 7173명을 돌파했고, 10월 초까지 8112명에 이르는 등 전국적으로 뜨거운 호응이 이어졌다.


특히 최근 개최된 대한응급의학회 추계학술대회를 전후로 2000여 명이 추가로 서명운동에 동참해 총인원 1만명을 초과했다.


응급의학회는 전국 의료기관에 공문과 함께 회송용 봉투까지 발송해 서명운동 참가를 독려했다. 특히 자발적으로 홈페이지에서 서명지를 내려받아 우편으로 제출한 참가자도 많았다.


학회는 1만여 명이 서명한 총의를 모아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과 정부 관련 당국에게 적극적인 법률 개정과 정책 변화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홍은석 이사장은 “이번 서명운동을 통해 응급의료 종사자뿐만 아니라 폭력 없는 안전한 응급의료환경 조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명운동 결과가 향후 안전한 응급의료 환경 조성에 중요한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학회도 최선의 응급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국 403개 응급의료기관 대상 적극 참여 독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 국회의원 의정대상
정성채 원장(정성채내과의원) 장남
대한병원협회 우동훈 총무팀장·김현준 보험정책팀장 外
울산대병원 약제팀, 한국병원약사 학술대회 우수상
수원 윌스기념병원 박현진 간호부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대한병리학회 회장 이교영(서울성모병원)·이사장 장세진(서울아산병원) 취임
조우현 前 을지대학교 총장, 연세를 빛낸 동문상
김병수 교수(고대안암병원 혈액내과), 보건복지부 장관상
이윤호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정호영 경북대학교병원 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