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일류대-삼류대’ 채용 차별
출신학교 등급화 다른 가중치 부여···서창석 원장 "일부 문제" 시인
[ 2018년 10월 23일 16시 38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이 출신학교에 등급을 매겨 직원을 선발하는 등 채용과정에 차별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은 2013년 이후 무려 5년 동안 총 11차례에 걸쳐 채용과정에서 출신 학교별로 가중치를 달리해 직원을 선발했다.
 
서류전형시 국내외 대학을 A, B, C, D 등급으로 나눠 각각 다른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이다.
 
특히 간호직종 채용은 2014년까지 4등급, 2015~20165등급, 20176등급으로 점차 세분화하고, 적게는 15%에서 많게는 50%의 가중치를 부여했다.
 
이로 인해 하위 등급 대학출신자는 간호직종 채용에서 인위적으로 배제될 수 밖에 없었다
 
국내 대학의 경우 언론사가 시행하는 대학평가, 해외대학은 타임즈 세계대학평가 순위를 기준으로 했다. 최고등급은 국내 대학평가 20위 이내, 세계대학평가 200위 이내였다.
 
최하등급은 4년제 미만대학으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영교 의원은 “1~2점의 차이로 합격 여부가 달라지는 채용과정에서 가중치 때문에 극복하기 어려운 점수 차이로 낙방하는 결과를 만든 것 아니냐며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모범이 되어야 할 기관에서 이러한 차별행위가 있었고, 오랜기간 동안 아무런 제재없이 용인됐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서울대병원 서창석 병원장은 일부 문제의 소지가 있었음을 시인한다지난해 모든 채용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서영교 의원은 출신학교를 이유로 취업 기회에 차별을 두는 것은 국민들에게 자신들의 기득권을 고수하려는 의도로 보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를 뿌리뽑기 위해서라도 합리적인 이유 없이 차별을 두는 경우를 발본색원해 관계자들을 엄히 문책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병원 '불명예'···진료비 과다청구 ‘최다’
서울대병원, 3년 반 동안 진료비 감면 '243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