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일류대-삼류대’ 채용 차별
출신학교 등급화 다른 가중치 부여···서창석 원장 "일부 문제" 시인
[ 2018년 10월 23일 16시 38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이 출신학교에 등급을 매겨 직원을 선발하는 등 채용과정에 차별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은 2013년 이후 무려 5년 동안 총 11차례에 걸쳐 채용과정에서 출신 학교별로 가중치를 달리해 직원을 선발했다.
 
서류전형시 국내외 대학을 A, B, C, D 등급으로 나눠 각각 다른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이다.
 
특히 간호직종 채용은 2014년까지 4등급, 2015~20165등급, 20176등급으로 점차 세분화하고, 적게는 15%에서 많게는 50%의 가중치를 부여했다.
 
이로 인해 하위 등급 대학출신자는 간호직종 채용에서 인위적으로 배제될 수 밖에 없었다
 
국내 대학의 경우 언론사가 시행하는 대학평가, 해외대학은 타임즈 세계대학평가 순위를 기준으로 했다. 최고등급은 국내 대학평가 20위 이내, 세계대학평가 200위 이내였다.
 
최하등급은 4년제 미만대학으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영교 의원은 “1~2점의 차이로 합격 여부가 달라지는 채용과정에서 가중치 때문에 극복하기 어려운 점수 차이로 낙방하는 결과를 만든 것 아니냐며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모범이 되어야 할 기관에서 이러한 차별행위가 있었고, 오랜기간 동안 아무런 제재없이 용인됐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서울대병원 서창석 병원장은 일부 문제의 소지가 있었음을 시인한다지난해 모든 채용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서영교 의원은 출신학교를 이유로 취업 기회에 차별을 두는 것은 국민들에게 자신들의 기득권을 고수하려는 의도로 보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를 뿌리뽑기 위해서라도 합리적인 이유 없이 차별을 두는 경우를 발본색원해 관계자들을 엄히 문책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병원 '불명예'···진료비 과다청구 ‘최다’
서울대병원, 3년 반 동안 진료비 감면 '243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옥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박윤주 식약처 바이오생약심사부장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