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전 늦춰지는 NMC, 기능 마비 우려"
김상희 의원, 서초구 반대 행보 비난…"국가 공공의료체계 위협"
[ 2018년 10월 24일 08시 4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국정감사] 국립중앙의료원(NMC)의 원지동 이전 문제가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된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정감사에서 “최근 서울시 서초구가 중앙감염병원 건립을 저지하고 나서면서 2022년 NMC 원지동 이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며 “국가 공공의료체계 확립을 위해서라도 이전을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1년 서초구 일대를 추모공원 부지로 확정하면서 주민 설득방안으로 제시된 NMC 원지동 이전은 어느덧 18년째 뚜렷한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서초구가 중앙감염병병원 건립을 저지하고 나서면서 ‘2022년에도 이전이 어려운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서초구의 ‘NMC 중앙감염병병원 별도 건립 저지대책’ 내부문건을 공개하고, 서초구의 NMC 이전과 관련한 부정적인 여론 조성 등 ‘관치 논란’을 제기한 바 있다.
 
김상희 의원은 “지난해 실무회의에서 별다른 얘기가 없었던 서초구가 올해 갑자기 공개적으로 반대의견을 제시한 것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나타낸다”고 꼬집었다.
 
 
NMC 이전 문제 지연은 국가 공공의료체계 확립에 영향을 끼친다고도 했다.
 
그는 “NMC는 서울지역 권역외상센터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만 제대로된 센터가 없는 상황에서 외상환자에 대한 신속한 치료가 불가능했다”며 “원지동 이전을 이유로 리모델링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고 지적했다.
 
실제 NMC는 ‘중환자실 부족’ ‘의료진 부재’ 등을 이유로 외상환자 전원요청을 다수 미수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 의원은 “NMC 이전이 당초 계획대로 이뤄진다 해도 앞으로 개원까지 4년이나 남았다”며 “여기서 더 지원된다면 환자들의 안전은 담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병원 건립 저지 내부문건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