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 “진찰료·수술행위료 인상하고 처방료도 부활”
의협, 수가 정상화 조건 제시···"정부 의지 보여줘야"
[ 2018년 10월 24일 15시 2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수가 정상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진찰료 및 수술행위료 인상과 처방료 부활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4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우리나라 진찰료 수준은 국내 연구결과나 외국의 수준과 비교했을 때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정부가 수가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수가 정상화 방법으로는 진찰료 인상과 수술 행위료의 인상, 처방료의 부활 등을 제시했다.


최대집 회장은 “초진료와 재진료를 초진료 수준으로 통합하고 처방료를 부활할 필요가 있다”며 “진찰료 인상과 처방료 부활에는 2~3조원 정도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진찰료 인상과 처방료 부활에 2~3조원 정도의 재정을 투입한다면 수가 정상화 의지가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수가 정상화 의지를 보인 다음에는 적정수가에 대한 합의 단계다.


최 회장은 “적정수가에 대해 의료계와 정부아 합의안을 도출하고 수가정상화를 위한 3개년 또는 5개년 계획 등 재정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가 계산을 한 뒤 120~130%를 적정수가로 책정하거나 OECD 평균 수가를 이루는 등 구체적인 수가 정상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OECD 평균 수준으로 수가를 인상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2배 정도의 수가 인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최 회장은 “최종 단계로는 수가 정상화 방안을 매년 실행하고 실행 여부를 점검하는 것”이라며 “수가 정상화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로 25일 의정 대화에서 구체적인 성과물이 도출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조속한 시일 내에 수가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의료계와 정부 간 진행 중인 여러 현안에 대한 합리적인 논의는 어려울 것”이라며 “수가 정상화를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기관 ‘47곳→100곳→825곳’ 원가 확보 추진
적정수가 보장 연장선 ‘가산제도’ 전면 재검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금열 광주희망병원장, 조선대병원에 필립스 초음파기기
건양대병원, 산과 명의 김태윤 前 강서미즈메디병원장 영입
전병우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미국흉부외과학회 우수 초록상
서울 관악구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전북대병원 치과위생사회, 병원발전후원금 500만원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김진석 식약처 기획조정관
복지부 김주영 한의약산업과장·김영호 보건산업진흥과장
장문영 교수(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대한평형의학회 젊은 연구자상
건보공단 건강장기요양업무협력단 한성옥·통합징수실 권관중 外
양혜란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 '젊은 연구자상'
문영재 전임의(전북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골대사학회 최우수 논문구연상
김태영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대한골절학회 학술대회 학술상
보라매병원 이재협 진료부원장·김덕겸 기획조정실장 外
유항종 과장(원자력병원 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