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척수에 전기자극, 하반신 마비 환자 걸었다"
스위스 연구진, '네이처·네이처 뉴로사이언스' 발표
[ 2018년 11월 01일 13시 09분 ]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척수 손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환자를 다시 걸을 수 있게 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로잔연방공대, 로잔대병원, 프라이부르대 등 공동연구진은 "하반신 마비 환자의 척수에 전기자극을 가해 다리를 움직이게 하는 데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 최신호에 각각 두 편의 논문으로 나뉘어 실렸다.
 

척수는 뇌에서 발생한 신호를 온몸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만일 사고나 질병으로 척수가 손상되면 신체의 일부가 마비되는 증상이 생긴다. 한번 손상된 척수의 기능을 되살릴 방법은 아직 없다.
 

연구진은 수년간 전기자극을 통해 척수의 기능을 되돌릴 방안을 연구해왔다. 이번 연구에서는 환자의 척수에 전기자극을 주는 무선 기기를 이식했다. 하반신 마비 환자는 척수가 손상돼 뇌에서 내려오는 신호를 다리까지 전달하지 못하지만, 뇌 신호 대신 척수에 전기자극을 가해 다리를 움직이게 한 것이다. 가장 적합한 자극 지점을 찾을 수 있게 연구진은 정교한 '신경 활성화 지도'도 만들었다.
 

하반신 마비 환자 3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들은 모두 1주일 만에 다리를 움직였다. 보조장비를 이용하면 보행도 가능했다. 5개월간 재활훈련을 거치면 전기자극 없이 다리를 움직이는 것도 가능했다.
 

지난달 미국 연구진이 척수 손상 환자를 다시 걷게 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지만, 이때는 걸을 때마다 전기자극을 줘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

재활훈련을 하는 모습 [스위스 로잔연방공대 제공=연합뉴스]
 

 

이번 연구를 진행한 그레그와르 쿠르틴 로잔연방공대 교수는 "쥐와 원숭이 등을 대상으로 동물실험을 진행해 오며 관련 기전을 계속 연구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2016년 같은 전기자극 방식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원숭이를 움직일 수 있게 했다.
 

쿠르틴 교수는 "모든 병원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이 기술을 더 발전시키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그레그와르 쿠르틴 로잔연방공대 교수 [스위스 로잔연방공대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su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