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감염내과학 창시자 최강원교수, 명지병원 새 둥지
서울대병원 정년 퇴임 후 국군수도병원 내과과장 재직
[ 2018년 11월 07일 10시 22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국내 감염내과학 창시자로 불리는 의학계 원로인 최강원 前 서울의대 교수가 신종 감염병 대응 1번지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으로 자리를 옮겼다.


최근 명지병원 감염내과로 부임한 최강원 교수[사진]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나와 서울대 대학원 의학석사,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병원 재직시절 내과 감염내과장과 감염관리실장 역임했으며, 2009년 정년퇴임 이후 국군수도병원 내과 과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2009년 가을 불어 닥친 신종플루 사태를 최 일선에서 막아내기도 했으며 2015년 메르스 사태의 대응 현장을 앞장서 지켜낸 장본인이기도 하다.


바로 이런 점이 최 교수가 생애 세 번째 직장으로 명지병원을 택하게 된 동기로 작용했다.


명지병원 역시 2009년 신종플루 당시 전국에서 가장 많은 2만2000여 명의 신종플루 환자를 받았으며, 1일 최고 1111명 신종플루 환자 진료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또 지난 2015년 메르스 당시에는 발병 1년 전부터 준비한 매뉴얼대로 대응해 5명의 확진 환자를 전원 받아 모두 완치시켜 퇴원시킨 바 있다. 이 과정에서도 단 한명의 원내 감염도 발생시키지 않은 성공적인 대응 사례로 꼽히고 있다.


명지병원 직원들과의 상견례 자리에서 최 교수는 “서울대 재직시절 명성을 날리던 명의들이 거의 다 명지병원에 와 있는 것을 보면서, 늦게나마 명지병원에 합류하게 돼 본인도 ‘명의’ 대열에 낀 것 같은 생각이 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듣던 대로 명지병원 전직원의 감염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느꼈다. 또 관련 시설 투자 역시 막대해 최고의 감염병 대응 수준을 실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명지병원에는 최 교수와 동시대에 서울대병원에 재직하면서 명의로 꼽혔던 이건욱 교수와 김상준 교수(외과), 이효석 교수(소화기내과), 박재형 교수(영상의학과) 등이 재직하고 있다.


최 교수는 미국 하버드의대 초빙교수, 텍사스의대 MD Anderson Hospital 초빙교수를 역임했으며, 대한감염학회 회장, 대한화학요법학회 회장, 대한병원감염관리학회 회장, 대한의진균학회 회장, 대한에이즈예방협회 회장을 지냈다.
 

특히 한국인 에이즈 역학조사와 바이러스 규명작업을 비롯해 항균제 사용에 대한 감염관리 지침을 제정하는 등 우리나라 감염 관리 분야의 개척자로 꼽힌다.


주요저서로는 내과학(1976), 후천성 면역 결핍증(1987), 열대 풍토병(1987), AIDS: 본체, 현황 및 대책(1988), 감염질환(2000), 항생제의 길잡이(2000), 감염관리 지침(2001) 등이 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
구영순 구치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