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30대 1단계 고혈압, 심뇌혈관질환 30% 증가"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248만명 10년 추적 관찰 결과
[ 2018년 11월 08일 06시 03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우리나라 기준으로 고혈압이 아닌 20~30대라도 미국 기준 적용 시 고혈압인 경우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30% 가까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2002년부터 2005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48만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축기 혈압이 130~139㎜Hg인 경우 120 미만 정상혈압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남성은 25%, 여성은 27%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항고혈압제를 복용하는 젊은 성인의 경우에는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20~30대에게 미국 고혈압 진단기준을 적용했을 때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연구팀은 "20~30대도 40세 이상 중장년층 못지않게 혈압을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국 심장학회와 미국 심장협회는 지난해 고혈압 진단 기준을 140/90㎜Hg에서 130/80mmHg로 강화했으나 우리 고혈압학회는 올해 진단 기준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박상민 교수는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20~30대부터 적극적으로 혈압을 관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의학협회 저널(JAMA)'에 게재됐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망자 늘어나는데 예산 33% 깎인 심뇌혈관질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