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협 "복지부, 국민건강 담보로 포퓰리즘" 비판
한의사 사용 의료기기 건강보험 적용 검토 관련 성명서
[ 2018년 11월 09일 16시 32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과 보험 등재를 검토 중인 보건복지부의 입장을 젊은의사들도 비판하고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헌법재판소가 한의사 사용 가능 의료기기로 판시한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세극등현미경, 자동시야측정장비, 청력검사기 등 5종 의료기기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국정감사 서면답변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 대한안과학회·대한안과의사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등 의료계 내 단체들은 복지부에 비판을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도 9일 성명서를 발표, 복지부를 규탄하며 의료계의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대전협은 "한의사들은 오래 전부터 엑스레이와 초음파를 비롯한 첨단 의료장비와 현대의약품을 사용하겠다며 전문성의 위상을 스스로 절하하는 고집을 부려왔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세극등현미경, 자동시야측정장비 그리고 청력검사기에 이르는 또 다른 의학 기술을 탐내는 것은 구식의 반복일 뿐이며 굳이 논평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건복지부가 한의사 집단에 동조하여 그들의 의학기기 사용을 보험등재 하겠다는 것은 현재 뿐 아니라 미래 국민건강을 담보로 한 포퓰리즘"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하고 국민건강을 담보로 위험한 줄타기를 일삼는 박능후 장관은 국민앞에 사죄하고 의료의 근간을 침범하는 황당한 정책을 양산하는 한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덧붙였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의사 의료기기 건보 적용→의료일원화 변수 되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