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가가 치매 책임진다는데 '전문의 태부족'
정신상 신경과학회 이사장 “전공의 100명도 안돼 진료 질 저하 우려”
[ 2018년 11월 09일 18시 06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한 전문인력 확보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한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은 9일 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치매국가책임제가 더 좋아지기 위해서는 인력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정신과와 신경과 인력을 많이 확보해야 하는데 당장 신경과 전공의가 100명 남짓이다라고 지적했다.

 

치매안심센터는 현재 전국에 256곳이 설치돼 있으며 치매환자에 11 상담 후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하고 전체 돌봄경로 등 사후관리를 담당한다.

 

센터가 독자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전문의를 확보해 전문성을 높여야 하는데 현재 인력으로는 사실상 정상적인 진료 등이 어려운 실정이다.

 

신경과학회는 그동안 "치매국가책임제 추진 과정에서 전문의를 포함시켜 치매 진단을 할 수 있도록 하거나 보건소와 민간의료기관 역할 분담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정 이사장은 아무나 환자를 볼 수 있다고 한다면 진료 질이 저하될 것이라며 최근 노인질환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만큼 학회에서도 정책 이슈에 대해 전문가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치매안심센터 256개소 중 79개소만 정식 개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