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아산 신생아중환자실, 600억 적자 극복 첫 흑자"
김기수 교수(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대한신생아학회장)
[ 2018년 11월 13일 06시 02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서울아산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이 무려 30년 만에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1989년 이 병원이 개원을 했으니 개원 이래 처음이다. 꼬박 30년이 걸린 셈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적자 구조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나 오랜 길을 돌고 돌아 올해 처음으로 흑자 추세를 보일 수 있을 것이란 전망에 감회가 새롭다.


대한신생아학회 회장이자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김기수 교수[사진]는 9일 데일리메디와 만나 "예전에는 1년에 30억원의 가량 적자가 발생했고 20년 간 변화가 없었으니 의료기관 입장에서는 무려 6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회고했다.
 

이후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신생아 관련 수가 등이 점진적으로 개선되며 적자폭은 그나마 좁혀졌다. 하지만 그는 "잃어버린 30년은 누가 보상해 주냐는 자조 섞인 얘기가 나올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전문인력과 장비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는 아직까지 갈 길이 멀어 보인다"고 아쉬움을 피력하는 김기수 교수.


사실 서울대병원의 경우, 국립대병원이라는 점을 감안해 인건비 일부가 국가로부터 지원된다고 봤을 때 사립대병원 입장에선 그야말로 신생아 중환자실의 적자는 오롯이 의료기관이 떠안아야할 부담이다.


김 교수는 “한 때 성인 중환자실의 적자액이 병상당 2억원에 달하기도 했다”며 “다행히 중환자를 담당하는 의료진과 병원, 그리고 정부가 위기감을 감지하고 대책 마련에 나서준 결과, 예전보다는 상당 부분 개선됐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다만, 중환자 진료가 완벽하게 이뤄지는 의료기관에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도 중환자 진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자를 감수할 수밖에 없는 것이 아이러니하게도 현 주소”라고 진단했다. 공공의료가 중환자 치료 영역을 컨트롤해야 하지만 이마저도 녹록치 않다는 의미다.


"예전보다 정책 지원 등 개선됐지만 전담인력 과도한 업무 경감 포함 유인책 절실"

이러한 문제 해결의 물꼬를 트기 위해 대한신생아학회는 인력 인센티브제 도입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수가 인상도 중요하지만 신생아 중환자실 인력난이 해결되지 않고서는 이 같은 위기가 장기화될 것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학회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사태 이후 복지부와 지속적인 논의를 이어가면서 ‘신생아 세부전문의 1명 당 병상 수 조정’, ‘인력 확보 시 인센티브 지급’ 등에 무게가 실려 있는 상황이다.


김 교수는 “정부도 신생아중환자실의 인력 문제에 대해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단계적으로 세부전문의 1명 당 병상 수 조정 등 구체적인 방안에 접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학회에 따르면 현재 신생아 세부전문의는 200여 명으로 추산된다. 한해 펠로우를 거쳐 자격을 갖추는 인원은 28명으로 파악되며 최종 14~15명이 현장에 나오게 된다.
 

앞으로 중요한 것은 신생아 세부전문의 1명 당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지 않도록 병상 수를 조정하는 일이다.


현재 일본은 세부전문의 1명이 7병상을 담당해 1명이 13~14병상을 맡고 있는 우리나라와 비교했을 때 현저히 낮다.
 

김 교수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단계적으로 전문인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제대로 된 신생아실 케어를 위해서는 반짝 대책이 아닌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신생아 중환자 치료, 감염병 치료 등과 같은 중요한 의료서비스가 수익성 미비로 공급 부족 현상에 맞닥뜨려선 결코 안 된다"며 "제2의 이대목동병원 사태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제2의 사태 막자" 신생아 감염관리지침 수립 막바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