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지원받고 의료기기 개발했는데 '벌금'
엠트리케어 박종일 대표 소개, "헬스케어 규제 혁신 절실"
[ 2018년 11월 27일 05시 56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디지털 헬스케어 발전에 좋은 환경을 갖췄음에도 산업 규제로 인해 국내 헬스케어 스타트업들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아산나눔재단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스타트업코리아! 디지털 헬스케어 정책 제안 발표회'에 참석한 엠트리케어 박종일 대표는 "정부 지원이 포함된 크라우드 펀딩으로 의료기기를 개발하려다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과자가 됐다"고 토로했다.
 
엠트리케어는 스마트체온계를 개발해 판매하는 업체다. 귀에 삽입할 필요 없이 적외선으로 동맥을 비춰 체온을 측정하는 비접촉식 체온계는 정부에서 개최하는 청년크라우드 펀딩에도 참가하는 등 제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러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엠트리케어 사업모델이 의료기기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박 대표는 광고 관련 규정 위반으로 벌금형 100만원을 선고받게 됐다.
 
박 대표는 "추가 사업 추진을 위해 빅데이터 확보 작업을 하는 중인데 이마저도 법(法) 위반으로 무산될 것이 두렵다"며 헬스케어 업계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실제로 이날 발표된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조사에 따르면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누적투자액 상위 100개 기업 가운데 국내 업체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글로벌 100대 기업 중 63곳이 진입규제로 인해 우리나라에서 제대로 활동하지 못하고 있다.
 
아산나눔재단 측은 "디지털 헬스케어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다른 선진국들보다 더 선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규제를 혁신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바로 지금이 우리가 글로벌 시장에 뒤처지지 않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라고 밝혔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무조정실, 신산업 8개 개선과제 중 6개 의료기기 선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
조갑출 중앙대 간호부총장 시부상
임인석 중앙대병원 소아과 교수·임이석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부친상-문남주 중앙대병원 안과 교수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