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의원 실내공기 관리기준 강화···과태료 500만원
환경부, 미세먼지 수치 상향 조정···내년 7월 전격 시행
[ 2018년 11월 27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 관리 기준이 대폭 강화되면서 의무화 대상인 의료기관들 역시 주의가 요망된다.

일선 병의원들이 실내공기질 측정, 신고, 보관이나 교육 이수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무엇보다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부분의 오염물질 기준이 한층 까다로워지면서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보다 철저한 실내공기질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환경부는 최근 실내공기질 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다중이용시설의 오염물질 항목을 대폭 강화했다. 이 법은 오는 20197월부터 전격 시행될 예정이다.
 
미세먼지 기준 변화가 가장 눈에 띈다. 미세먼지 크기는 입자상 물질 ‘Particulate Matter’을 의미하는 ‘PM’에 숫자를 붙여 나타낸다.
 
기존 규정에는 의료기관들의 경우 통상적인 미세먼지 수치였던 ‘PM-10’을 기준으로 75/이하를 유지토록 했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에는 초미세먼지를 의미하는 ‘PM-2.5’ 기준을 신설했다. 일선 병원들은 35/로 실내공기의 초미세먼지 기준을 유지해야 한다.
 
기존에 100/이하였던 포름알데이드 수치도 80/이하로 강화됐다. 이산화탄소와 일산화탄소 수치는 그대로 유지됐다.
 
의료기관의 경우 다중이용시설로, 일찌감치 실내공기질 관리법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모든 의료기관은 매년 실내공기질을 스스로 측정하거나 환경부로부터 지정을 받은 업체로 하여금 측정토록 하고, 그 결과를 지자체에 보고하는 한편 3년 동안 보존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의료기관의 장은 지자체가 실시하는 실내공기질 관리에 관한 교육을 이수해야 하다. 다만 상시 측정이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을 경우 교육을 받지 않아도 된다.
 
환경부 생활환경과 관계자는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의료기관을 포함한 해당 시설에서는 보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기관들의 경우 비교적 실내공기질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어 지금까지 처분 사례가 없었지만 내년 7월 새로운 기준이 적용되는 만큼 주의를 기울이기를 권한다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실내공기 나쁜 병원 18곳 적발 '과태료'
종합병원 실내공기질 강화 원안시행 유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
조갑출 중앙대 간호부총장 시부상
임인석 중앙대병원 소아과 교수·임이석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부친상-문남주 중앙대병원 안과 교수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