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20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대안암·안산-부산대·양산-순천향 부천·천안-충북대 '미달'
경영난 제일병원 지원 '0명', 응급의학과 안도·정재영도 인기 재확인
[ 2018년 11월 29일 06시 11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박다영 기자] 2019년도 전기 레지던트 모집 결과 빅5부터 지방병원까지 기피과와 인기과의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

응급실에서 벌어지는 각종 폭행사건에도 불구하고 응급의학과는 안정적인 지원자 확보에 성공했지만, 경영난을 겪는 병원들은 지원자들로부터 외면 받았다.
 

데일리메디는 2019년도 레지던트 1년차 원서 접수 마감일인 28일 전국 수련기관별 지원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올해 전문과목별 레지던트 모집 인원은 2694명이었고, 2783명이 지원해 평균 1.0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단, 동아대병원과 같이 지원현황 결과 공개를 거부하거나 집계가 어려운 병원들은 제외시켰다.

이는 지난해 전기 레지던트 1년차 모집 시 정원 3158명에 3480명이 지원, 1.10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지원율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역시 매년 반복되는 인기과와 기피과 간 양극화 현상이 어김없이 나타났다.

재활의학과, 정형외과, 영상의학과, 마취과 등은 지원자가 몰렸고 핵의학과, 흉부외과, 비뇨의학과, 병리과 등 기피과는 구인난에 시달렸다. 

빅5 병원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왠만해선 미달이 되지 않는 빅5병원에서도 핵의학과는 지원율 '제로(0)'를 기록했다.  


비뇨의학과, 흉부외과 등 대표 기피과는 올해도 여전히 미달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비뇨의학과의 경우 모집정원 자체를 줄였지만 여전히 전공의 선택을 받는데 실패했다. 삼성서울병원, 한양대병원을 비롯 지방 대학병원에서에서 지원자 부족 사태가 발생했다. 
 

흉부외과의 경우 가톨릭의료원, 세브란스병원 등 빅5 병원도 미달을 겪었다.


반면 성형외과, 재활의학화, 영상의학과, 정형외과, 피부과, 안과의 인기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의 경우 성형외과(6명 정원에 10명), 피부과(8명 정원에 18명), 안과(9명 지원에 14명)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성형외과 경쟁률이 치열했는데 서울아산병원은 2:1, 세브란스병원은 1.75:1, 삼성서울병원은 무려 3:1이나 됐다. 빅 5를 비롯해 상급종합병원에서 성형외과 지원 부족 현상은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지방대병원도 인기 과는 경쟁이 치열했다. 경북대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등은 성형외과 지원자가 모집 정원을 넘어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전반적인 지원자 현황을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 중에서도 정원 미달된 곳이 절반에 육박했다.


전국 40곳의 상급종합병원 중 고대안암병원과 안산병원, 길병원, 부산대병원, 순천향대부천병원, 원주세브란스병원, 인하대병원, 충북대병원 등 18곳은 레지던트 1년차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전공의 폭행 사건과 법정 구속 재판으로 올해 전공의 모집을 우려했던 응급의학과는 한숨 돌렸다. 대부분의 수련기관에서 정원을 채웠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은 6명 모집에 8명이 지원했고 서울아산병원은 4명 모집에 5명이 지원했다. 삼성서울병원과 세브란스병원도 각각 5명, 4명 정원을 채웠다.


전공의 모집에 앞서 응급의학회 한 관계자는 "전공의 모집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으나 빅5 병원을 비롯해 아주대병원, 전북대병원,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제주대병원 등 전국 각지 수련기관의 응급의학과는 정원 충원에 성공했다.


2019년도 전공의 모집에서 가장 처참한 성적표를 받은 곳은 한국 1호 여성전문병원인 제일병원이었다.

장기간 지속된 경영난으로 간호사를 포함한 임직원들의 임금 체불이 연이어 이슈화되고, 적합한 병원 인수자를 찾지 못해 현재 병동은 가동을 멈췄다. 외래 진료만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서인지 전공의들은 경영난을 겪는 병원을 선택하지 않았다.

제일병원은 소아청소년과 2명, 산부인과 6명을 모집했으나 접수 창구를 찾은 지원자는 한 명도 없었다. 제일병원은 경영난에 이어 전공의 모집난도 피할 수 없게 됐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외과, 수련기간 단축효과 무색···재활의학과 고공행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