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들, 인공지능(AI) '노예 or 주인' 갈림길 직면"
장성구 대한의학회장, 4차 산업혁명시대 의료계 대응책 제언
[ 2018년 11월 30일 05시 43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인공지능'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의사들이 보다 진취적인 자세로 시대의 흐름에 부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과도한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에 함몰되기 보다 인공지능 역할을 순수하게 받아들이되 활용 주체로서의 정체성을 지켜나가야 한다는 얘기다.


대한의학회 장성구 회장은 29일 열린 제17차 학회 임원 아카데미에 ‘제4차 산업혁명과 의료, 무엇을 준비할까’라는 제하의 기조강연을 통해 이 같은 의견을 전했다.


장성구 회장은 우선 4차 산업혁명 여파가 가장 빠르고 파격적으로 다가올 분야가 바로 ‘의료’라고 진단했다. 이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며, 그에 따른 우려감도 큰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실제 이미 인공지능(AI) 의사가 진료에 참여하고 있고, 3D 프린팅 기술 역시 많은 수술 분야에서 활용되는 중이며, 정밀의료 역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은 벌써 임상현장 깊숙한 곳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인공지능의 존재감을 인식하고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피력했다.


특히 “우물쭈물 하다 보니 벌써 죽음이 눈 앞에 다가와 있었다”라는 세계적 극작가 겸 소설가 조지 버나드 쇼의 말을 빌어 의사들의 진취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장성구 회장은 “의사가 인공지능의 노예가 될 것인지, 주인이 될 것인지 진중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엄청난 변화는 분명한 현실”이라고 힘줘 말했다.

"의사가 직업인이 아닌 작업인으로 변화 가능성 배제 못해"


실제 인공지능 의사 출현은 의료계에 적잖은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명의(名醫) 의존도가 감소하고 병원 규모와 무관한 진료가 가능해지는 등 ‘의료 민주화’가 현실이 되고, 의사는 직업인이 아닌 작업인으로 변화할 것으로 장 회장은 예측했다.


장성구 회장은 ‘우려’가 아닌 ‘융화’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AI에게 자리를 내어줄 수 있다는 우려 보다 AI와 함께 최상의 의료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얘기다.


장 회장은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에 적극 참여하는 의사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바람직한 의사상”이라며 “인공지능과 상호 보완하며 진료하는 의사가 필요한 시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의료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을 통해 진료의 플랫폼, 병원경영의 플랫폼을 형성하는 자가 승리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환자에 대한 감성적 접근과 업무 협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탈출구”라며 “동행(同行)의 개념으로 인공지능을 받아들이고 신문명(新文明)을 주도할 수 있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설파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앞에서 모두가 갈팡질팡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인간성에 바탕을 둔 협업이 새로운 삶의 바탕이 될 것이라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가 보건의료 위기 상황, 의학회가 해법 제시 노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이태식 대한약사회 감사 모친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