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카스도 '젤리'···제약사 효자상품 '제형' 변신
레모나·미에로화이바 등 앞다퉈 출시···성인 간식시장 겨냥
[ 2018년 12월 05일 11시 5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국내 제약사들의 대표 제품들이 말랑말랑한 '젤리 제형'으로 변신 중이다. 

베스트셀러 음료제품을 젤리로 바꿔 출시하는 유통업계의 유행이 제약업계에도 확산되는 모습이다.

동아제약은 최근 효자상품인 박카스의 맛과 향을 그대로 담은 '박카스맛 젤리'를 출시했다.

박카스맛 젤리 1봉지에는 자양강장제 박카스F와 동일한 타우린 1000㎎이 들어있다.

타우린은 생체 아미노산 중 하나로 피로회복에 돕는다. 또한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B1·2·6도 함유돼 있다.

기존 박카스와 달리 카페인이 들어 있지 않아 모든 연령층이 먹을 수 있다. 젤리 속 젤리가 들어 있는 이중 구조로 쫀득한 식감과 풍부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젤리가 아이들 간식에서 직장인이나 대학생 등 성인 간식으로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며 “타우린도 들어 영양까지 챙길 수 있다”고 말했다.

경남제약도 대표 비타민제인 레모나의 젤리 형태인 '레모나젤리'를 선보였다. 기존 레모나가 가진 레몬맛과 함께 레몬을 의인화한 캐릭터인 '레몬돌이' 모양으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게다가 신맛을 보다 더한 ‘레모나 젤리셔’ 제품도 내놨다. 젤리셔는 젤리에 '시다'는 뜻의 사우어(Sour)를 더한 것으로 제품 1봉지에는 레모나에스산 1포와 같은 비타민C 375mg이 함유돼 있다.

현대약품 역시 식이섬유 음료인 '미에로 화이바'의 젤리 제품을 내놓았다. 미에로 화이바의 병 모양을 본따 젤리 모양을 만들었어며, 한 봉지당 2.5g의 식이섬유가 포함돼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제품이 가진 브랜드 인지도를 유지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이미지를 전달할 수 있어 제약사들이 효자품목을 젤리형으로 바꿔 앞다퉈 출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감기약 각양각색 진화···소비자 취향 저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시의사회, 지역 노인복지기관 5곳 1000만원
베스티안 부산병원, 2018 퇴원손상심층조사 우수 의료기관
임방호 (주)희망노트사 대표, 서울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한국화이자제약, 대한장애인체육회 1500만원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조욱제부사장 장남
한국제약의학회 새 회장,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
고도일 서초구의사회장, 서초경찰서 감사장
김영우 국립암센터 교수, '함춘동아의학상'
이승규 아산의료원장, 울산대학교 명예철학박사 학위
보령의사수필문학상, 창원파티마병원 김대현과장 대상·이재언 뉴프라임연산병원 금상 外
김준수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장인상
박희철 전남연합의원 원장 모친상
장세훈산부인과 원장 별세-장승익 광명서울안과 원장 부친상-최훈 삼성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조한주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교수·조한석 용인청담피부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