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눈 중풍 ’망막혈관폐쇄', 24시간 골든타임 확보 중요"
2017년 6만440명 발병 등 최근 4년 24% 증가, "초기증상 없어 관심 높여야"
[ 2018년 12월 06일 11시 23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기온이 떨어지는 한겨울이 본격화되면서 겨울철 눈질환인 망막혈관폐쇄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망막혈관폐쇄는 망막에 있는 혈관이 막혀 시력이 저하되는 질환으로 혈액 순환에 문제가 있는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망막혈관폐쇄 입원외래별 환자수는 2013년 4만8953명에서 2017년 6만440명으로 최근 4년 간 약 24% 증가했다. 
 

망막혈관폐쇄 질환은 여성이 남성보다 많이 발생했고 주로 50대 이상에서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으로 60대 1만8811명(31%), 70대 1만8125명(29%), 50대 1만2622명(20%), 80대 6905명(11%)순으로 많았고, 전체 발병자 중 50대 이상이 9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망막혈관폐쇄는 혈관이 막힌 부위에 따라 망막 동맥 폐쇄와 망막 정맥 폐쇄로 구분된다. 이 중 망막 동맥 폐쇄는 응급안과질환으로 동맥 혈관이 막히면서 발생하며, 별다른 통증 없이 갑자기 시력저하가 나타난다.
 

망막 중심 동맥에 문제가 생기면 자칫 실명에 이를 수 있어 24시간 이내에 응급조치를 받아야 한다. 이를 지나면 치료를 받더라도 시간을 회복하기 어렵다.
 

망막 정맥 폐쇄는 보통 한 쪽 눈에서만 발생하는데 다른 쪽 눈에는 이상이 없고 잘 보여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정맥이 막혀 피가 빠져 나오지 못하면 유리체에 출혈이 생기고 망막의 중심인 황반에 부종이 발생해 시력이 크게 저하될 수 있으며, 신생혈관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다.
 

눈 중풍으로 불릴 정도로 위험한 망막혈관폐쇄는 한번 발병되면 회복이 어려워 예방과 관리가 중요하다.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오현섭 원장은 "망막혈관폐쇄는 통증을 포함한 초기증상이 없기 때문에 육안으로 발병을 확인하기 어렵다. 40대 이상부터는 1년에 1~2회 정도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해 눈 속 망막과 망막의 혈관, 시신경 유두에 이상이 없는지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 원장은 "평소 고혈압, 당뇨병 등 전신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정기적인 안과 검진은 물론 혈관 및 혈당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며 ”혈액 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눈의 혈관도 막힐 위험이 있어 평소 혈관건강을 방해하는 음주나 흡연을 자제하고 규칙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 등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길병원 교육수련부장 강승걸·소아청소년과장 류일 교수
박용범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경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부평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박혜영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신축 기금 1억
양산부산대병원 이상돈 진료차장(비뇨의학과) 권한대행체제
중앙대병원장 이한준·기획조정실장 김돈규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 교수(소화기내과)
민용기 교수(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장인상
이성도 전남대병원 임상교수·이성화 광주보훈병원 전문의 부친상
박세진 GC(녹십자홀딩스) 브랜딩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