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능후장관 "제주도 특수 상황, 영리병원 확대 없다"
“제2의 녹지국제병원 불가피” 복지위 전체회의서 여야 맹공
[ 2018년 12월 06일 15시 39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권자는 복지부가 아닌 도지사에게 있는 특수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전국에 확대될 것이라는 것은 지나친 기우다. 분명한 것은 현 정부에서는 더 이상의 영리병원 확대 추진은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공론조사를 뒤집고 전국 첫 영리병원에 대해 조건부 허가를 내린 후 그 여파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위원들 역시 여야를 막론하고 의료영리화 문제를 질타하는 동시에 주무주처인 복지부에도 비판의 화살의 화살을 돌리자 박능후 장관이 이 같은 견해를 표명하고 나섰다.


제주영리병원의 경우, '경제자유구역법'과 '제주도특별자치법'이 적용되는 예외적인 상황으로 앞으로 나머지 지역에서 이런 일이 확산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하겠다는 입장이다.
 

6일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내국인이 아닌 외국인 중심으로 진료가 이뤄질 것이라는 단서가 달리긴 했지만 국민들의 우려가 상당하다"며 "만약 다른 경제자유구역 내에서 같은 요구가 있을 때 어떤 잣대로 문제를 해결할 것인가"라고 질의했다.


더욱이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당초 내세웠던 원칙과 공약에서 '후퇴'하는 것 아닌가라는 비판을 제기한 기 의원은 "의료전달체계가 무력화될 소지마저 가지고 있다. 복지부가 어떠한 기준을 가지고 있는 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전혜숙 의원은 "그 동안 영리병원을 막기 위해 얼마나 애를 썼는데 지금에 와서 복지부가 권한이 없다는 답을 해선 안 된다"며 "영리병원이 잘못된 길이라 생각했다면 적어도 제주도지사를 만났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전 의원은 "예컨대, 원격진료 역시 몰라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의 '둑'이 무너지면 계속해서 무너진다"고 표현하며 "제2, 제3의 영리병원이 출현될 것이 자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제주도지사가 결정한 사항이라는 이유로 보건당국이 전혀 무관하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윤소하 의원(정의당)은 복지부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복지부가 '영리병원 허용 반대'라는 공식 입장을 내놓고 제주도의 특수한 상황이라는 논리를 펼치는 것은 도무지 납득하기 힘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쏟아지는 질의에 박 장관은 "허가권이 제주도지사에게 있기 때문에 복지부가 개설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다"며 "하지만 나머지 경제자유구역 내에서 허가권자는 복지부로 명시돼 있에 더 이상의 확대는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미 국내 의료진의 능력은 세계적인 수준이며 지난해만 해도 외국인 환자 40여만명이 국내에 들어왔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복지부로서도 영리병원이라는 것이 필요한 것인가는 의문"이라며 기존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날 복지위는 전체회의에서 의료법과 건강보험법, 응급의료법, 전공의법 등 법안심사소위원회 의결 법안을 상정 의결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16년 격한 산고 끝 탄생한 국내 1호 '영리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창기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